새해 첫 날 게스트
1월 1일 오전 생방송
따뜻한 응원 보낸다
가수 비(왼쪽), 박진영/ 사진=유튜브 '시즌비시즌' 캡처
가수 비(왼쪽), 박진영/ 사진=유튜브 '시즌비시즌' 캡처


가수 박진영과 비가 KBS1 '아침마당'의 일일 마당멘토로 변신한다.

오는 1월 1일 방송될 '아침마당'에서 박진영과 비는 2021년을 나의 해로 만들기 위해 나온 무명 가수들의 무대를 보고 진한 응원을 보낸다.

박진영은 특유의 날선 심사평을, 비는 '깡"있는 인생 조언을 통해 희망과 인생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 만년 우등생이지만 여전히 15년차 무명인 가수, 뇌졸중으로 시력을 잃은 뒤 노래만이 유일한 위로이자 희망인 40대, 어려운 가정 형편에도 다시 가수의 꿈을 꾸는 20대 남매, 독학으로 노래를 배운 열정의 소유자, 11세 신동, 남다른 끼로 무장한 8세 샛별 등 꿈에 도전하는 이름없는 가수들의 귀호강 무대가 펼쳐질 전망이다.

내 이름 석자 이름표를 달고픈 후배 가수들의 열띤 노래와 심금 울리는 사연을 들은 멘도 박진영과 비의 조언은 무엇일지, 새해 첫날 모두가 다시 희망으로 시작하는 뜻깊은 이야기를 향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아침마당'은 2021년 1월 1일 오전 8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