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야구말구' 이영표X김병현, 연패 후 감격의 첫 승?
어린 학생 배려하는 스포츠맨십 '훈훈'
사진=KBS 2TV '축구야구말구' 방송 캡처
사진=KBS 2TV '축구야구말구' 방송 캡처


'축구야구말구' 팀이 손에 땀을 쥐는 배드민턴 대결을 펼쳤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축구야구말구' 8회에서는 전라북도 정읍의 초등학생 배드민턴 고수와 승부를 펼치는 이영표와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축구야구말구' 팀이 만난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 고수들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만만치 않은 실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들은 이영표·김병현을 상대로 "이길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고, '축구야구말구' 팀 또한 질 수 없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본격적인 경기가 시작된 후 이영표와 김병현은 초등학생 고수들의 실력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경기 초반부터 두 사람은 손 쓸 새 없이 고수들의 페이스에 말려들어 완패했다. 그럼에도 이영표와 김병현은 웃음을 잃지 않으며 경기 자체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영표는 고수들을 향해 "나이가 어려도 월등한 친구들"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뒤 긴장을 풀고 있던 이영표와 김병현은 한 학년 어린 초등학생 고수들과의 대결이 예정돼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깜짝 놀란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번에도 완패한 두 사람은 초등학교 4, 5학년 여학생들과의 마지막 맞대결을 통해 첫 승과 자존심 회복을 노렸다.

심기일전한 이영표와 김병현은 21점 단판 대결에서 막상막하의 실력으로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승부를 펼쳤다. 박찬호는 고수들이 점수를 허용하며 흔들리자 타임아웃을 제안하고 아낌없이 조언을 건넸다. 박찬호는 "딸 생각이 나서 자연적으로 아이들을 응원하게 된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영표와 김병현은 경기를 거듭할수록 성장하는 실력으로 모두의 놀라움을 샀다. 동점과 역전을 반복하며 두 팀의 승부는 듀스까지 이어졌다. 고수팀의 매치포인트에서 김병현은 크로스헤어핀을 성공하며 '축구야구말구' 팀은 기사회생했다. 22-22에서 8회가 마무리된 가운데 '축구야구말구' 팀이 감격의 첫 승리를 거둘지 기대가 모인다.

다음주 방송에는 다리 부상을 딛고 일어난 박찬호가 배드민턴 코트에 복귀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온 박찬호가 생활체육 고수들과 어떤 대결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박찬호와 이영표, 승희의 투머치토킹 스포츠 로드 버라이어티 '축구야구말구'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