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천사' 김장훈 '아침마당' 출연
/사진 = 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사진 = 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가수 김장훈이 공황장애가 완치됐다고 말했다.

김장훈은 29일 오전 KBS '아침마당'에 출연해 "여러분도 아시겠지만, 제가 6년 정도 자의반 타의반으로 쉬었다"며 "쉬었는데 그 시간을 잘 보낸 거 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 쉬는 시간을 제가 잘 보낸 거 같다. 제 인생에서 가장 피폐했을 때다"며 "발성도 다시 열심히 하고 나눔을 했다"고 미소 지었다.

"너무 치열하게 살아왔다"는 김장훈은 "그 동안 제 에너지는 분노였다. 나눔도 그렇고 세상에 대한 분노로 해 왔다"며 "지금은 사랑이다 마음이 편해지더라"고 했다.
/사진 = 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사진 = 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김장훈은 "분노와 욕, 술도 끊었다. 공항장애도 완치됐다. 20년 달고 살던 수면제도 끊었다"며 "안 좋은 건 다 끊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황장애 환자들이 되게 많다"며 "완치자가 있어야 희망이 있지 않나, 완치가 되긴 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