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간 재판받았다"
'대작 의혹' 재판 언급
"진짜 친구, 그때 나뉘어"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조영남이 대작 의혹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가수 조영남이 출연했다.

조영남은 그동안 어떻게 지냈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5년 간 재판을 받았다"라며 작품 대작 의혹으로 재판을 받았던 과거를 언급했다. 긴 재판 끝에 대작 의혹은 무죄가 확정됐다.

조영남은 "기소되는 순간 방송활동은 끝났다. 기소당하지 말아야 한다. 1심에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집행유예 이후에는 방송 활동도 가능한 상황이었다. 지인들 중에서도 두 파로 나뉘었다. 1심으로 끝내고 방송활동 하라는 쪽이 있었고, 다른 쪽은 그럼 사기꾼으로 남는 거라고 했다. 그래서 나는 2심, 항소를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가짜 화가라는 소리를 평생 못 듣겠더라. 진짜 친구와 가짜 친구가 그 때 나뉘었다"라고 밝혔다.

또 조영남은 "1심에서 유죄, 2심에서 무죄가 되는게 흔치 않은 경우였다. 그래서 대법원으로 올라가게 됐고 시간이 길어졌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