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무죄 판결 심경
"유배 생활 같았다"
"예술 공부 많이 해"
가수 조영남/ 사진=SBS플러스 제공
가수 조영남/ 사진=SBS플러스 제공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그림 대작 논란에 대해 입을 연다.

28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조영남이 지난 5년간 자신을 괴롭힌 그림 대작 논란에 대해 이야기한다.

가수에서 화가로 변신해 활발한 활동을 하던 조영남은 2016년 ‘그림 대작 논란’으로 법정 소송에 휘말려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5년여 간의 긴 법정 공방 끝에 올해 6월 최종 무죄 판결을 받은 그는 그간의 과정에 대해 “유배 생활이나 다름없었다. 혼자 집에 있으면서 배운 것이 많다”고 말한다.

이어 그동안 너무 교만하게 살아온 것이 아닌지 인생을 되돌아보게 됐다며 예술에 대한 공부도 많이 했다고 고백한다.

가짜 화가로 남고 싶지 않았다는 조영남은 외롭고 힘든 시기를 겪으니 “누가 진짜 친구인지 알겠더라”며 변함없이 곁을 지켜준 친구들에 대한 고마움도 전한다.

조영남과의 오랜 인연으로 그의 든든한 지원군이 돼준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 이성미, 이경실도 녹화장에 깜짝 방문해 아슬아슬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조영남과 여사친들의 솔직한 이야기는 2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