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철 "제2금융권에 빌려"
"산다라박 덕심으로 버텼다"
"투애니원 노래로 힐링"
'옥문아들' 이호철/ 사진=KBS2 제공
'옥문아들' 이호철/ 사진=KBS2 제공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배우 이호철이 가수 산다라박에 대한 진정한 팬심을 털어놓는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정형돈의 빈 자리를 대신해 MC로 나선 김희철의 ‘최애 동생들’ 산다라박과 이호철이 출동해 끈끈한 의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이호철은 산다라박의 오랜 팬임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과거 배우가 되기 위해 무작정 상경한 이호철은 그룹 2ne1(투애니원) 노래를 들으며 힘든 서울 생활을 버텨낼 수 있었다고. 또한 그는 무명시절 수입이 없어 ‘급한 불만 꺼야지’하는 생각으로 제2금융권에서 돈을 빌리게 됐고, 이후 빚이 점차 쌓였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호철은 “그때부터 머리가 빠지기 시작하더라”며 빚 때문에 24살부터 탈모가 시작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때 투애니원의 ‘컴백홈’이 나왔다”며 “빚에 쪼들리니 TV에 누가 나와도 다 꼴 보기 싫었는데 투애니원이 나오면 계속 보게 되더라”고 말해 산다라박에 빠지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후 이호철은 투애니원 노래로 힘을 얻으며 고군분투한 끝에 결국 ‘친구2’ 오디션 합격을 했다고 해 훈훈함을 안겼다.

현재 그는 모든 돈을 갚고 드디어 ‘플러스 생활’에 들어갔다고 밝했는데, 아주머니들 사이에서는 ‘슈퍼스타’가 됐다는 반가운 근황도 전해 관심을 모았다. 이호철은 “김밥 한 줄 사러 갔는데 5분을 붙잡혀 있었다”며 ‘귀여운 인기 허세’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