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X유재석, 대출 전화 테스트 반응 '극과 극'
비 "김태희 재산 관리? 관심 없다"
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가 분당 최고 시청률 20%를 넘기며 4/4분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27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5.9%, 16.3%, 18.8%,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6.8%로 45주 연속 독보적 일요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특히,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김종국의 신용 테스트에서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21.6%까지 치솟으며 폭소를 안겼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월드스타 비(정지훈)가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으로 어머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신동엽이 "집안일을 도와주냐?"고 묻자 비는 "내 스스로 다 한다. 웬만한 건 도움을 안 받는다. 되게 안 혼나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먹을 식량만큼 내 거는 딱 사다놓는다. 먼저 '먹을래?' 물어보고 안 먹는다고 하면 내 것만 먹고 깔끔하게 씻어놓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장훈이 "만약에 누가 와서 '나 한 숟가락만'이러면 어떡하냐?고 질문했고, 비는 "그건 안 된다"고 답했다. "'최고의 선물(아내)'한테도 안되냐?"고 묻자 비는 "그건 안 된다. 그건 우리 집안의 룰이다. 하루 한 끼를 먹기 때문에 내 정량이 있다”며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미식가로 통하는 비는 “바이크를 타고 맛집에 가서 1~2시간 줄을 서서 먹고 온다”고 밝히는가 하면 “아내가 해주는 요리는 다 맛있고, 잘 먹는다. 그 중 아내가 제일 잘하는 요리는 샤브샤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부부의 재산 관리'에 대한 질문에 비는 "저희가 스몰웨딩을 했는데, 예물도 나눠 갖지 않았고, 소중한 반지 하나씩 맞춰서 샀다. 반지도 개당 25만 원 짜리다. 서로 경제적인 부분에도 관심을 두지 않기로 했다. 먹고 집을 하는, 그런 건 제가 주도적으로 하고, 기존의 늘 살아왔던 방식 그대로 조금씩 맞춰간다”고 언급했다.

박수홍의 집에 깔세를 살던 오민석은 형이 외국으로 출국하면서 혼자 지내실 어머니를 위해 다시 캥거루 하우스로 이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수홍과 오민석의 이사를 도와줄 구원투수로 전 농구선수 현주엽과 방송인 남창희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현주엽이 힘을 쓰기 보다는 감독 출신답게 주로 지시를 하자 박수홍은 “우리를 자기 선수 다루듯한다”고 불만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현주엽은 이사 후 중국 음식 먹방으로 ‘먹보스’의 위력을 선보였다.

캐릭터 사업설명회 차 김준호 집에 초대된 미우새 아들들은 ‘제 1회 미우새 반장 선거’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자유방임' 김희철과 모이면 운동을 하겠다는 '건강한 반장' 김종국, 학생회장 출신 '실천하는 반장' 오민석, 탁재훈을 성공시킨 '올바른 길 반장' 이상민, 아이디어가 남다른 '사업 반장' 김준호, 모두에게 '적이 없는' 박수홍이 후보로 나섰다. 김준호와 이상민이 박빙을 펼친 가운데 마지막 표를 이상민이 가져가면서 '미우새 반장'으로 당선됐다.
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 SBS '미우새' 방송 화면.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탁재훈 사무실 개업 축하 모임에 온 김수미가 차지했다. 아들처럼 탁재훈을 아끼는 김수미는 엄마의 정성으로 음식을 바리바리 싸가지고 개업을 축하하러 찾아왔다. 김수미는 "사업을 하려면 신뢰감이 있어야 한다. 절친에게 전화해서 내일 모래 줄테니 돈 좀 빌려봐라"고 신용 테스트를 제안했다.

이에 김종국은 서장훈에게 전화를 걸어 “진짜 급하게 돈을 써야하는데 5000만원만 빌려달라”고 말을 꺼냈다. 서장훈은 "네가 돈이 갑자기 왜 필요하냐"며 "여자 생겼냐"고 의심스러워하면서도 선뜻 “알았다. 계좌번호를 보내 달라”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상민은 하하에게, 김수미는 유재석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수미는 대뜸 유재석에게 “나 한 2억만 급하게 해줄 수 있니?”라고 하자 눈치가 빠른 유재석은 “지금 녹화 중인 거 아니세요?”라고 답변해 수미를 당황케 했다. 재석의 의심에 옆에 있던 탁재훈이 투입되어 “연예인 유재석 씨?”라고 묻자 재석은 바로 “탁재훈 씨 아니에요?”라고 금세 알아챘다. 이어 “김수미 선생님한테 돈은 못 넣는다고 얘기해 주세요”라고 답변해 모두에게 폭소를 안겨주었다. 이 장면은 이날 21.6%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