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미운 우리 새끼' 출연
아내 김태희에 대한 애정 드러내

비 "아내 김태희에게 안 혼나는 편" 자랑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비가 아내 김태희에 대한 자랑부터 재산관리까지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비가 2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비는 재치있는 입담으로 어머니들의 마음을 쥐락펴착하는가 하면 가정 생활을 가감없이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비와 김태희는 2017년 서울의 한 성당에서 비공개로 결혼했다. 비와 김태희는 2살 차이 연상연하 커플로 결혼 후 2명의 딸을 얻었다.

이날 신동엽은 비에게 "집안 일을 도와주냐?"고 묻자 비는 "내 스스로 다 한다. 웬만한 건 도움을 안 받는다. 되게 안 혼나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먹을 식량만큼 내 거는 딱 사다놓는다. 먼저 '먹을래?' 물어보고 '안 먹는다'고 하면 내 것만 먹고 깔끔하게 씻어놓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장훈이 "만약에 누가 와서 '나 한 숟가락만'이러면 어떡하냐?고 질문했고, 비는 "그건 안 된다"고 답했다. "'최고의 선물(아내)'한테도 안되냐?"고 묻자 비는 "그건 안 된다. 그건 우리 집안의 룰이다. 하루 한끼를 먹기 때문에 내 정량이 있다"며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미식가로 통하는 비는 "바이크를 타고 맛집에 가서 1~2시간 줄을 서서 먹고 온다"고 밝히는가 하면 "아내가 해주는 요리는 다 맛있고, 잘 먹는다. 그 중 아내가 제일 잘하는 요리는 샤부샤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부부의 재산 관리'에 대한 질문에 비는 "저희가 스몰웨딩을 했는데, 예물도 나눠갖지 않았고, 소중한 반지 하나씩 맞춰서 샀다"며 "반지도 개당 25만 원 짜리"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서로 경제적인 부분에도 관심을 두지 않기로 했다"며 "먹고 집을 하는, 그런 건 제가 주도적으로 하고, 아내는 장모님이 케어를 해주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모님께 정말 감사한게 제가 신경쓰지 않아도 되게 하나부터 열까지 다 신경 써주신다"며 "최근엔 제가 바빴는데 '아, 내가 복이 많다'고 느낄 정도"라고 언급했다.

제작자 비의 모습도 보여줬다. 최근 비는 아이돌 그룹 '싸이퍼'를 육성하고 있다.

비는 "후배를 키우는 것과 JYP(박진영)에게 프로듀싱을 받는 것 중 뭐가 더 어렵냐"는 질문에 "전 (박)진영이 형과 있으면 행복하다. 아이돌 그룹을 만든다는 건 모든 책임을 제가 져야 하는 거다"라며 후배 육성을 꼽았다.

또 비는 "제가 받았던 주입식 교육은 도덕성, 책임감, 성교육이었다"며 "하나를 얻으면 하나는 포기해야 한다. 연애를 하고 싶으면 연애를 하고, 대신 1등은 할 수 없다. 다 이루고 하고 싶은 대로 해야 한다"는 소신을 전했다.

"1등할 때까지 연애를 한 번도 안했냐"는 서장훈의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서장훈이 "썸도 없었냐"고 거듭 질문하자, 신동엽은 "(비에게) 너무 한다"면서 "우리도 예전 얘기 해보자. 원래 진정한 사랑이 첫사랑이다. 첫사랑이랑 결혼한거 맞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도 곧 "그렇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박수홍의 집에 깔세를 살던 오민석이 형이 외국으로 출국하면서 혼자 지내실 어머니를 위해 다시 캥거루 하우스로 이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수홍과 오민석의 이사를 도와줄 구원투수로 전 농구선수 현주엽과 방송인 남창희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현주엽이 힘을 쓰기 보다는 감독 출신답게 주로 지시를 하자 박수홍은 "우리를 자기 선수 다루듯한다"고 불만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현주엽은 이사 후 중국 음식 먹방으로 '먹보스'의 위력을 선보였다.

캐릭터 사업설명회 차 김준호 집에 초대된 '미우새' 아들들은 '제 1회 미우새 반장 선거'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자유방임' 김희철과 모이면 운동을 하겠다는 '건강한 반장' 김종국, 학생회장 출신 '실천하는 반장' 오민석, 탁재훈을 성공시킨 '올바른 길 반장' 이상민, 아이디어가 남다른 '사업 반장' 김준호, 모두에게 '적이 없는' 박수홍이 후보로 나섰다. 김준호와 이상민이 박빙을 펼친 가운데 마지막 표를 이상민이 가져가면서 '미우새 반장'으로 당선됐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탁재훈 사무실 개업 축하 모임에 온 김수미가 차지했다. 아들처럼 탁재훈을 아끼는 김수미는 엄마의 정성으로 음식을 바리바리 싸가지고 개업을 축하하러 찾아왔다. 김수미는 "사업을 하려면 신뢰감이 있어야 한다. 절친에게 전화해서 내일 모래 줄테니 돈 좀 빌려봐라"라고 신용 테스트를 제안했다.

이에 김종국은 서장훈에게 전화를 걸어 "진짜 급하게 돈을 써야하는데 5000만 원만 빌려달라"고 말을 꺼냈다. 서장훈은 "네가 돈이 갑자기 왜 필요하냐"며 "여자 생겼냐"고 의심스러워하면서도 선뜻 "알았다. 계좌번호를 보내달라"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상민은 하하에게, 김수미는 유재석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수미는 대뜸 유재석에게 "나 한 2억만 급하게 해줄 수 있니?"라고 하자 눈치가 빠른 유재석은 "지금 녹화 중인 거 아니세요?"라고 답변해 수미를 급당황케 했다.

재석의 의심에 옆에 있던 탁재훈이 투입되어 "연예인 유재석 씨?"라고 묻자 재석은 바로 "탁재훈 씨 아니에요?"라고 금세 알아챘다. 이어 "김수미 선생님한테 돈은 못넣는다고 얘기해 주세요"라고 답변해 모두에게 폭소를 안겨주었다. 이 장면은 이날 21.6%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한편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7일 방송된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5.9%, 16.3%, 18.8%,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6.8%로 45주 연속 독보적 일요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