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 DNA 테스트
가장 걱정되는 멤버?
연정훈, 의외의 에이스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시즌4' 여섯 멤버들이 숨은 댄스 실력을 제대로 뽐낸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1주년 프로젝트 특집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대한민국 홍보 영상 'Feel the Rhythm of Korea' 특별편 제작에 본격 돌입한 멤버들의 도전기가 펼쳐진다.

먼저 1주년 프로젝트 영상에서 안무와 노래를 함께할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와 밴드 이날치가 함께한 가운데 여섯 남자의 댄스 실력을 제대로 테스트하는 즉석 댄스 배틀이 열린다고 해 시선이 모인다.

첫 타자로는 공식 춤치인 딘딘이 나선다. "(남들에게)보여주고 싶지 않다"라는 멤버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패기 넘치는 스텝을 보여준 딘딘은 이내 밀려오는 수치심에 몸부림치고, 다음으로 도전한 김선호 역시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춤사위로 멤버들을 부끄럽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를 만회하듯 에이스 김종민과 라비가 출격하고, 두 사람의 화려한 몸놀림에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마저 감탄의 박수를 보낸다고 해 기대를 드높인다. 그런가 하면 맏형 연정훈은 의외의 댄스 실력을 뽐내 "미리 연습한 게 아니냐"는 논란을 부르고, 문세윤은 무심한 듯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댄스뚱의 저력을 보여줬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커진다.

댄스 배틀을 지켜본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는 가장 기대되는 멤버와 가장 걱정스러운 멤버를 꼽는다고. 에이스로 인정받은 댄스 유망주가 누구일지, 특별 지도가 필요한 굴욕의 댄스 열등생이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1박 2일' 멤버들이 'Feel the Rhythm of Korea' 특별편에서 소화해야 할 음악과 안무까지 최초 공개된다고 해 본방송 사수 욕구를 드높이고 있다.

한편, '1박 2일 시즌4'는 27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