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사진 = KBS 2TV '트롯 전국체전'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트롯 전국체전' 방송화면


'트롯 전국체전'이 경연을 뛰어넘어 콘서트를 연상케 하는 높은 수준의 무대를 선보였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트롯 전국체전'은 13.1%, 13.6%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이날 동시간대 방송한 지상파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이날 '트롯 전국체전'은 2라운드 지역별 팀 대결을 앞두고 홍경민, 황치열, 하성운, 나태주, 송가인, 조정민, 조이현 등 8도 코치진의 카리스마 넘치는 스페셜 오프닝 무대로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현역 가수들이 대거 포진한 만큼 기피 대상 1호 서울팀과 당찬 패기가 돋보이는 제주팀이었다.

첫 무대 주자로 나선 서울 'F4' 팀 마이진, 한강, 최은찬, 임창민은 김연자의 '아침의 나라에서'를 선곡했다. 마이진은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지쳐 있고 힘든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최향, 강승연, 공서율로 구성된 제주 '탐라걸스' 팀은 김지애의 '몰래한 사랑'을 불렀다. 이들은 '드림걸즈'를 연상시키는 매혹적인 퍼포먼스와 첫 소절부터 감탄을 자아내는 무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승리는 서울 F4 팀이 차지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서울클라쓰' 팀은 화려한 의상으로 시선을 끌었다. 또한 '서울클라쓰'의 설하윤은 매력적인 음색으로 홍진영의 '오늘 밤에'를 불렀고, 묵직한 보이스를 뽐낸 차수빈과 함께 윤희상의 '카스바의 여인'으로 커플 섹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복싱 국가 대표 선발전과 2라운드를 동시에 준비한 정주형은 "노래가 하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주미성, 고강민과 제주 '멘도롱보이스'를 결성했다.

멘도롱보이스는 윤시내의 '열애'를 선곡했고, 고강민의 환상적인 저음으로 시작해 정주형과 주미성의 폭발적인 고음으로 무대를 완성했다. 김범룡은 "내가 노래 안에 들어갔다. 정주형은 이선희 초창기 모습과 비슷하다"고 극찬했다.

감독과 코치진들의 투표 결과 2표 차로 멘도롱보이스가 승리를 거뒀다. 이에 서울팀과 제주팀은 1대 1 동점 상황이 됐다.

이에 각 팀의 주장이 노래를 불러 승부를 가르기로 했다.

서울 주장 마이진은 내공 깊은 구성진 보이스로 '그 여자의 마스카라'를 열창했고, 제주 주장 최향은 '진정인가요'를 선곡해 매력적인 음색을 뽐냈다. 최종 승리는 제주팀에게 돌아갔다.

2라운드 지역별 팀 대결에서 진 팀은 절반이 탈락하는 룰에 따라, 서울팀은 설하윤과 한강, 마이진만이 3라운드에 진출했다. 차수빈과 임창민, 최은찬은 아쉬움 속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은 경상팀과 글로벌팀이 펼쳤다.

경상팀 오유진, 공미란, 김성범의 '경상아가씨'는 진성의 '태클을 걸지마'를 선곡했다. 이들은 환상적인 하모니와 오유진의 명불허전 색소폰 실력이 더해진 무대를 선사했다. '오마이갓김치' 미카&갓스, 권민정, 이시현은 개성 가득한 한명숙의 '노란 셔츠의 사나이' 무대로 기립박수를 불렀다. 이들은 9대 9 무승부를 기록해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또한 경상팀 손세운, 김용빈, 진해성의 '경상싸나이'는 최석준의 '꽃을 든 남자'를 선사해 여심을 사로잡았고, 글로벌팀 재하, 완이화, 김윤길의 '보쌈'은 애절한 감성으로 마음을 촉촉이 적시는 김수희의 '애모' 무대로 감동을 선사했다. 대결 결과 15대 3으로 글로벌팀이 승리를 거두며, 최종 승리 지역이 됐다.

경상팀은 김용빈, 오유진, 진해성만이 3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손세운, 김성범, 공미란은 탈락했지만, 합격자들을 격려하고 응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