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와 찰떡 호흡
반려견용 맥주 발견
"나랑 취향 똑같네"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 부부가 일일 펫시터가 됐다.

27일 밤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현숙의 지인 부탁으로 강아지들을 돌보게 된 팽락 부부의 하루가 그려진다.

팽현숙은 지인의 강아지들을 살뜰하게 보살폈지만 최양락은 강아지를 무서워한다며 멀찌감치 떨어져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무서워했던 초반과 달리 강아지 용품을 살펴보다 반려견 용 맥주를 발견한 양락은 "나랑 취향이 똑같다"며 동지애를 느꼈다.

이후에도 양락은 산책 코스로 향하는 차 안에서 강아지들과 다정한 대화를 이어나갔고, 이를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눈을 마주치며 대화하는 양락 선배는 처음", "하나와 혁이랑도 안 하던 대화를 한다"며 진귀한 광경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후 양락은 강아지들의 식사를 준비하는 현숙 몰래 본인의 맥주와 반려견 용 맥주를 함께 기울이며 강아지와 술 메이트를 자청했다. 이어 "내 아들딸도 절대 같이 마셔주지 않는데 너희는 나랑 통한다"고 신세 한탄까지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강아지들 간식 챙겨주기에 나선 팽락 부부는 강아지 남편 아톰이가 아내 아롬이에게 간식을 양보하는 모습을 보며 놀랐고 팽현숙은 "우리는 개만도 못한 부부다"라고 부러워했다. 이어 양락은 아롬이와 달리 탈의를 거부하는 아톰이에게 "아롬이를 본받아라! 너랑 결혼한 거 후회한대"라고 외쳤고 이에 팽현숙이 "나도 너랑 결혼한 거 후회해!"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아지 부부와 팽락 부부의 찰떡 궁합은 27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