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 크리스마스' 소환
이문세X김범수 출연
입담+명곡 열전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의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이 레전드 라인업을 완성하고 본격적인 막을 올렸다. Mr.2의 국민 겨울 송 '하얀 겨울'부터 탁재훈과 유재석의 '해피 크리스마스'가 2020년 안방1열 시청자의 겨울 세포를 완벽하게 깨웠다.

또한 2021년에도 겨울 감성을 자극할 이문세, 윤종신, 김범수, 에일리에 이어 존 레전드까지 천상계 보컬신들의 출격이 예고돼 시청자들을 더욱 설레게 만들고 있다.

2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2020년의 마지막과 2021년의 시작을 장식할 겨울 노래 구출 작전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27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12%(2부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는 8.2%(2부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토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이문세와 유재석의 꿈 같은 듀엣 무대를 비롯해 깜짝 손님 존 레전드의 등장 예고 장면으로 시청률 13.7%(수도권 기준)를 돌파하며 설렘과 기대를 끌어올렸다.

이날 유재석과 데프콘은 OST계의 황제이자 대한민국 대표 명품보컬 김범수를 섭외하기 위해 나섰다. 김범수는 못친소 페스티벌의 추억을 소환하며 "요즘도 못친소 악몽을 꾼다. 멤버들이 얼굴 가지고 나를 비웃는 내용"이라고 능청을 떨었다.

또한 얼굴 없는 가수로 우여곡절을 겪어야 했던 지난 시절을 되돌아본 김범수는 공연의 따뜻한 취지에 공감, 안식년을 깨고 겨울노래 구출작전 출연을 확정했다. 김범수는 선곡을 위해 '보고싶다'부터 '끝사랑', '나타나', '와르르'를 완벽 라이브 무대로 선보였고, 유재석과 데프콘은 "김범수가 국보다!"라고 외치며 명불허전 실력을 극찬했다.

이어 8090 복고 패션으로 한껏 꾸민 유재석과 김종민은 '올 타임 레전드' 보컬 이문세와 만났다. 유재석은 12년간 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를 책임졌던 '별밤지기' 이문세의 찐 팬이었다며 학창시절 이문세의 화법을 동경했고 포근한 말투와 노래들이 자신에게 위로가 되었다고 털어놨다. 국민MC가 되는데 영향을 받았다는 유재석의 고백에 이문세 역시 "정말 뿌듯하다"고 화답했다.

유재석은 '별밤'만의 생일 축하송 '추카해요'와 로고송을 라이브로 들으며 '성덕'의 뭉클함을 드러냈다. 10년 전 이문세의 콘서트에서 '소녀'를 부른 특별한 인연도 공개됐다. 이문세는 유재석에게 '겨울 노래 구출 작전'에서 '소녀'를 함께 부르자고 제안했고, 찐팬 유재석은 놀라움과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문세는 "함께 부르면 더 많은 분들이 희망을 가지실 것"이라며 출연을 확정,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유재석은 눈이 내리는 오두막집에서 데프콘과 함께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의 시작을 알렸다. 첫 무대는 국민 겨울 송인 Mr.2의 '하얀 겨울'이었다. 27년의 세월을 넘어 안방 팬들을 찾아온 Mr.2는 명품 하모니와 아련한 겨울 감성으로 겨울 힐링송의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진 무대는 탁재훈과 유재석이 순백의 듀오로 나선 컨츄리꼬꼬의 '해피 크리스마스(Happy Christmas)'와 '오! 해피(Oh! Happy)'로 꾸며졌다.

화이트 옷을 맞춰 입고 춤까지 딱딱 맞는 환상호흡을 자랑한 탁재훈과 유재석. 탁재훈은 "원래 멤버였나, 그런 생각이 들정도로 잘 맞았다. 이런 걸 황혼 인연이라고 하지?"라고 능청을 떨며 마성의 입담꾼 매력을 뽐냈다.

'겨울 노래 구출 작전'의 본격적인 막이 오른 가운데 다음주 예고편에선 이문세, 윤종신, 김범수, 에일리가 함께한 무대부터 존 레전드까지, 그야말로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레전드급 게스트들의 무대가 소개되며 안방1열 팬들의 심박수를 높이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