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키, MC 도전
"내 말이 법" 진행
김선호, 받아쓰기 리드?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26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키가 1일 MC로 출격한다. 배우 김선호와 가수 헤이즈도 게스트로 출연해 풍성한 재미를 전한다.

이날은 지난주에 이어 자가격리로 자리를 비운 붐을 대신해 키가 MC를 맡았다. 제비뽑기로 MC가 된 키는 "나 이런 거 좋아해"라며 흔쾌히 1일 MC를 수락했다. 이어 이날 시상식 콘셉트에 맞춰 한껏 멋을 낸 도레미들과 여유롭게 토크를 진행, "키는 '인간 놀토'"라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친구 특집 시즌3 2탄으로 김선호와 헤이즈가 문세윤, 태연의 친구로 출연했다.

'놀토' 두 번째 방문인 김선호는 받아쓰기 욕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첫 출연 때 긴장을 많이 해서 문제를 못 맞혔다. 오늘 목표는 제가 리드하는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김선호가 멘트를 할 때마다 "1년을 공들였다"면서 흐뭇해하는 문세윤을 향해 도레미들은 "김선호 인기가 어마어마해지니 인사법도 달라지더라"라고 놀려 폭소를 자아냈다.

헤이즈 역시 태연 찐팬의 면모를 자랑했다. 받아쓰기에서 태연의 저조한 활약을 언급하는 한해에게 "너나 잘해"라고 팩트 폭격을 날린 헤이즈는 "오늘 태연과 같이 힘을 합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헤이즈는 예리한 촉으로 실력 발휘에 나섰다. 김선호 역시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며 존재감을 뽐냈다. 하지만 김동현, 태연의 동태라인과 계속해서 의견이 일치되자 실망감을 나타내 재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헤이즈와 김선호는 힌트를 얻기 위한 특급 개인기마저 공개하는 등 예능감을 쉴 새 없이 분출, 현장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MC 감투를 쓴 키는 권력 남용으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도레미들의 시장 음식 구경을 제한하는가 하면, "내 말이 법"이라며 독재자 같은 면모도 보여준 것. 고난도의 문제에 우왕좌왕하는 도레미들을 바라보며 "제가 있었으면 바로 답이 나왔을 텐데 답답하다"라고 약 올리기까지 했다. '키청이'의 매운 맛에 도레미들은 지난주 MC 문세윤의 순한 맛을 그리워하며 고군분투를 펼쳤다. 특히 에이스 키의 빈자리를 노리는 한해, 냄새로 문제를 맞히는 문세윤, 눈치 백단 신동엽이 반전 활약을 예고했다.

이 밖에도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사투리 나들이가 출제됐다. 경상도 출신의 헤이즈는 예상과 다른 허당 매력으로 여자 넉살에 등극했다. 김선호는 숨겨왔던 댄스 본능을 발산해 스튜디오를 달궜고, 맨발의 춤사위를 선보인 태연, 화려한 드레스를 입은 채 격정적으로 몸을 흔든 박나래도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또한 이날도 역시 약속의 땅에서 만난 단골 멤버들의 치열한 오답 파티도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