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유튜브 채널 TV텐 캡처
사진=텐아시아 유튜브 채널 TV텐 캡처


가수 윤수현이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뽐냈다.

24일 텐아시아의 유튜브 채널 '티비텐' 코너 '텐 라이브쇼'에 윤수현이 출연해 끼와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윤수현은 방송 내내 밝고 유쾌한 에너지로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팬들이 예능 제의가 많은 지 묻자 그는 "생각보다 많지는 않다. 그래서 보여줄 모습이 더 많은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어 "예능, 드라마 분야를 가리지 않고 모든 걸 다 해보고 싶다. 나갈 때마다 임팩트를 주려고 한다. 불러주시는 곳 어디라도 열심히, 임팩트를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윤수현은 팬들의 요청에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부르기도 했다. 경쾌한 원곡에 윤수현펴 창법으로 원곡과 다른 매력을 발산해 차세대 트로트 퀸 면모를 드러냈다.

윤수현은 "스스로에게 집중하려고 한다. 활동을 하다 보니까 오늘보다 내일 더 나아지고 발전하는 게 생각보다 쉽지가 않더라"라며 "음악이든 인간적이든 오늘보다 내일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윤수현은 "집 근처에 따로 스튜디오를 얻어서 연습도 하고 녹음을 하고 있다. 발전을 위해 아주 애를 쓰고 있다. 하루하루 나아지는 내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