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유튜브 채널 TV텐 캡처
사진=텐아시아 유튜브 채널 TV텐 캡처


가수 윤수현이 히트곡 '천태만상'을 듣자마자 성공을 예감했다고 밝혔다.

24일 텐아시아의 유튜브 채널 '티비텐' 코너 '텐 라이브쇼'에 윤수현이 출연해 끼와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윤수현은 대표곡 '천태만상'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독특해서 이 노래로 어떠한 효과를 보겠다고 생각을 했다"며 "'좀 먹을 수 있겠는데?'라는 생각을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시고 신나게 들어주시니까 가능성은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천태만상'에는 60개가 넘는 직업들이 나온다. 가사를 외우는 게 꽤 힘들었을 것 같다고 묻자 그는 "녹음할 때도 정말 힘들었다. 그때 활동 영상을 보면 얼굴이 말이 아니다. 틀릴까 봐 긴장해서 얼굴이 안 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