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아이콘택트', 지난 23일 방송
다니엘 린데만, 생애 첫 소개팅
'소개팅녀' 김연진과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사진=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사진=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글로벌 소개팅을 성공리에 마친 가운데, '소개팅녀' 김연진 아나운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3일 방영된 '아이콘택트'에는 생애 첫 소개팅에 도전한 다니엘이 김연진에게 애프터 약속을 받아내며 달달한 설렘을 전했다.

소개팅 주선자는 다니엘의 절친인 알베르토와 럭키로, 알베르토는 "일하면서 두 번 정도 만난 적이 있는 멋진 여성"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다니엘은 눈맞춤방에서 소개팅을 하는 줄 전혀 모르는 상태였다.

눈맞춤방에서 알베르토와 럭키에 "오늘 우리가 소개팅을 준비했다"는 말을 들은 다니엘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마음을 다잡고 상대를 기다리기로 했다. 이에 알베르토와 럭키는 "노잼 개그와 독일 속담은 금지"라고 팁을 전했고, "상대에게 호감이 가면 '쌈밥'을, 호감이 없으면 '매운 음식'을 언급하자"라고 사인도 정했다.

마침내 블라인드가 열리고 긴장감 속에 김연진이 등장했다. 김연진은 "언젠가 한 번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했는데 떨린다"고 이야기했고, 다니엘은 "미인이다. 들어올 때의 속삭임부터 미인이었다"고 화답했다. 이에 MC들과 장도연은 "뭐야, 선수 아닌가", "소개팅이 처음 맞는가?"라며 흥분했다. 럭키는 "다니엘이 지금 로또 맞은 기분이다"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눈맞춤이 시작되자 다니엘을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지으며 김연진을 웃겼다. 그러자 알베르토와 럭키는 경악했지만 3MC는 "너무 귀엽다"며 호응했다. 눈맞춤이 끝난 후 두 사람은 블라인드를 사이에 두고 분주하게 거울을 보며 대화를 준비했다.

귀까지 빨갛게 달아오르며 긴장한 다니엘은 "알베르토에게 소개팅 얘기를 듣고 기분이 어땠나?"라는 김연진에게 "사실 내 컨디션이 굉장히 안 좋다"면서 "들어올 때 정말 당황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이런 자리인 줄 알았으면 훨씬 더 신경 쓰고 나왔을 것이다. 평소에는 훨씬 괜찮다"고 덧붙였다.

김연진은 "음식 가리는 건 없나?"라고 물었고, 다니엘은 "다 잘 먹는다. 혹시 쌈밥 좋아하나?"라고 답해 출연진을 환호하게 했다.

이후 다니엘과 김연진은 독일 음식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하지만 다니엘은 "그래도 쌈밥이 최고"라고 강조했다. '쌈밥 시그널'에 대해서는 모르는 김연진은 "나는 평소 야경 보는 것을 좋아한다. 요즘에는 일 끝내고 먹는 맥주 한 잔이 행복하더라"라고 말했다.

다니엘은 "남자는 다 늑대다. 그러나 그중 나쁜 늑대도 있고 낭만적인 늑대도 있다"면서 "나도 어느 정도 낭만적이려고 하는 늑대"라고 어필했다.

그러면서 김연진을 똑바로 바라본 채 호감을 표시했다. 다니엘은 형들의 지시대로 "곧 크리스마스인데 어떻게 보낼 생각인가?"라고 물었다.

MC들과 알베르토와 럭키가 손에 땀을 쥔 가운데, 다니엘은 "부담 갖지 말고, 시간이 된다면 독일 맥주 한 캔 마시면서 야경도 보고, 쌈밥도 먹는 자리를 가지면 어떻겠나?"라고 제안했다. 선택을 앞둔 김연진은 잠시 고민했지만 "가겠다"며 다니엘 쪽으로 넘어갔다.

김연진은 1985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세이며,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 중이다. 한국케이블TV포항방송 아나운서, BTN불교TV 보도국 아나운서 등을 거쳤으며, 전화 영어회화 회사 대표도 맡은 바 있다.

한편 '아이콘택트'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