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변명 일관하는 떡볶이집에 분노

포항 덮죽집 권리 위해 특허청-변리사 만나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골목식당' 백종원이 평택 떡볶이집의 변명에 답답해했다.

23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힘내요 소상공인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백종원은 평택 떡볶이집을 찾았다. 백쌀튀김 상태를 이미 확인하고 간 백종원은 시작부터 분통을 터트렸다. 백종원은 앞서 솔루션 때 '손님이 왔을 때 바로 튀길 것', '떡볶이도 소량만 해서 맛을 지킬 것'이라는 약속을 지키라고 신신당부했지만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장님은 계속 변명했고, 백종원은 직언을 멈추지 않았다. 백쌀 튀김 기름조차 6일이 지났다는 사실을 알고는 더욱 목소리를 높였다. 백종원은 떡볶이를 레시피대로 했다는 사장님의 말에 "내가 가르쳐준 거라고요? 나 은퇴해야겠네"라며 "손님들이 응원하러 온 걸 다 망쳐놨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백종원은 또 "자신 없으면 장사 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장님은 백종원이 알려준 레시피대로 떡볶이를 만들고 있지 않았다. 백종원은 침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사장님에게 레시피를 다시 가르쳐줬다. 다시 한번 사장님을 믿어주며 "제발 초심만 지켜달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편, 백종원은 정인선, 김성주와 함께 평택 할매국숫집을 찾아갔다. 갑작스럽게 어머니가 돌아가셔 손맛을 따라잡기 위해 노력했다는 사장님은 더욱 노력하고 있었다. 음식을 맛있게 먹은 백종원은 "어머니가 대견해하실 것 같다"라고 평했다. 사장님은 촬영이 끝나고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셨지만, '골목식당' 영상이 있으니까 엄마 보고 싶을 때 볼 수 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특히 백종원은 덮죽집의 권리를 되찾기 위해 특허청과 변리사 등을 만나며 고군분투했다. 이창훈 변리사는 덮죽집 보호를 위해 돕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왔고, 정당하지 않은 상표 출원에 대해 구제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