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함께 살고 있는 연인에 "너무 좋다"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방송인 김구라가 함께 살고 있는 연인에 대한 애정과 만족감을 표현했다.

23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는 700회 특집으로 꾸며져 역대 MC였던 윤종신, 유세윤, 규현 등이 출연했다.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이날 유세윤은 김구라에 대해 '연인과 함께 하고 있다는 걸 알고 놀랐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MC 김국진은 "은근히 배려를 많이 해, 놀랐어"라고 했고, 윤종신은 "그래서 얼굴이 좋아졌구나, 굉장히 얼굴도 깔끔해지고"라고 거들었다. 안영미 역시 "표정이 딱 폈잖아"라고 덧붙였다.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이에 김구라는 "저는 주의가 옆에 누군가 있다 하더라도 제 독립적인 성향은 놓지 않는다"며 "아주 백년해로하고 금슬 좋은 부부가 한 사람이 떠나면 다른 한 명도 6개월 내에 따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아들 '김동현 군과도 왕래하냐'는 질문에 김구라는 "동현이도 뭐, 그럼요"라고 서로 왕래하며 잘 지낸다는 말을 했다.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김구라는 특히, "SNS도 하지 않고, 나서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며 "회식 같은데 가는 걸 싫어한다"며 "너무 잘됐다, 너무 좋다. 내겐 선물 같은 존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구라는 '애정 표현은 하냐'는 질문에 "배려를 많이 한다"라고 갈음하며 "언제 아침방송에 가서 말씀드리겠다"고 상황을 모면해 웃음을 줬다.

이후 윤종신은 김구라의 연인에 대해 "굉장히 미인이실 것"이라며 "키도 크실 거 같다"고 했다. 이에 안영미는 "목격담에 따르면 그렇다더라"고 거들었다.

김구라는 자신의 연인에 대해 이야기가 이어지자 한껏 쑥스러운 모습으로 일관해 눈길을 끌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