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희 디자이너 직격 인터뷰
"구본승, 실제로 보니 욕심 났다"
"김국진♥강수지 커플처럼 되길"
22일 방송된 '불타는청춘'/ 사진=SBS 캡처
22일 방송된 '불타는청춘'/ 사진=SBS 캡처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 출연한 박윤희 디자이너가 구본승, 안혜경 계약 커플을 응원했다.

박윤희는 지난 22일 방송된 '불청'에서 배우 안혜경의 '깨복쟁이' 친구로 뒤늦게 합류했다. 그는 남다른 친화력과 쾌활함, 멤버들과의 케미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많은 화제를 모았다.

방송 직후 박윤희는 텐아시아와 전화통화에서 "쉬러 간 건데 막상 가보니 쉬는 게 아니었다"고 웃으며 "고생도 했고, 방송이었지만 진짜 여행을 갈 때 느껴지는 설렘이 있었다"고 말했다.

출연에 응한 이유를 묻자 박윤희는 "내가 해외에 자주 나가고 매일 늦게까지 일해서 내 생활이 없는 걸 혜경 씨가 잘 알고 있다. 친한 동생으로서 추억을 선물해주고 싶은 마음에 날 초대한 것 같았다"며 "이번에 쇼도 없었고, 쉴 겸 놀러갔다"고 답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윤희는 특유의 밝은 성격으로 청춘들과 빠르게 가까워졌다. 이에 대해 "원래 낯가림이 없고 친화력이 좋다"며 "다 좋은 분들이었고 내게 잘 맞춰줬다. 처음 봤는데도 케미가 다 좋았다. 그 날 게스트로 같이 나온 강현수 씨도 동갑이라 빨리 친해졌고, 촬영 끝난 뒤에도 멤버들과 연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2일 방송된 '불타는청춘'/ 사진=SBS 캡처
22일 방송된 '불타는청춘'/ 사진=SBS 캡처
그 중에서도 박윤희는 최민용과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최민용 씨가 혼자 동 떨어져서 불을 패고 있으니까 브리지 역할을 한 것"이라고 일축하며 "민용 씨도 그렇고 전체적으로 사람들이 우울해 보였다. 도와주러 간 거니까 열심히 하다보니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박윤희는 친구 안혜경과 구본승의 오작교 역할을 자처했다. 특히 두 사람이 다시 계약커플을 하면 건물을 주겠다고 약속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박윤희는 "불가능한 걸 가능하게 만들고 싶은 마음이었다"며 "어떻게든 잡아보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혜경이 이런 사람도 만나보고 저런 사람도 만나봤음 좋겠는데 여유가 없다. 그래서 연예인들끼리 만나보면 좋을 것 같았다"며 "김국진, 강수지 커플처럼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구본승에 대해선 "실제로 보니까 더 괜찮더라. 사람이 너무 좋다. 그래서 더 욕심이 났다"며 "그렇지 않았으면 이야기도 꺼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칭찬했다. 그는 또 "친구로서 볼 땐 안혜경과 잘 맞을 것 같다"며 "옆에서 밀어주면 마지못해 한 번 더 만날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박윤희는 방송 후 자신에게 많은 관심이 쏠린 것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실검에 오른 것도 몰랐는데 대부분 연예인 친구들이 알려줬다"며 "난 연예인이 아니라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내게 실검이 성적표는 아니니까. 처음 있는 일은 아니지만 아직도 어색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제작진도 내 에너지가 좋고 분량도 많이 나왔다고 칭찬해주시길래 '못하진 않았나보다'라고 생각했다"며 "아직 2회 분량 더 남았다고 하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