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現·前 MC 군단이 뽑은 레전드 시절
윤종신 "'라스' 동력? 없어질지 모른다는 생각"
700회 축하사절단 추가 등장
'라디오스타' 700회 특집이 방송된다.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700회 특집이 방송된다. /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 반가운 얼굴 윤종신, 유세윤, 규현이 등장해 현 MC 3인방과 함께 레전드 시절, 베스트 게스트3, 최고의 1분 등을 꼽으며 '라스' 700회 역사를 돌아본다. 또 '라디오스타'가 발견하고 조명한 스타들이 영상 통화로 700회 잔치에 깜짝 등장해 반가움을 살 예정이다.

23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전 MC 윤종신, 유세윤, 규현과 함께하는 700회 특집 '라스 칠순 잔치'로 꾸며진다.

2007년 5월 30일 첫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햇수로 14년, 700회째 매주 수요일 밤 안방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출범 초기 '5분 방송', '자투리 방송' 굴욕을 당하기도 했지만 '라디오스타'만의 B급 감성, 거침없이 파고드는 MC들의 입담으로 게스트를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토크쇼로 자리매김해 긴 시간 동안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700회 자축 파티 '라스 칠순 잔치'에는 14년 역사에 웃음 지분이 가장 큰 6인 현 MC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 전 MC 윤종신, 유세윤, 규현이 모여 각자가 생각하는 '라스' 전성기, 베스트 게스트3, 최고의 1분 등을 이야기하며 700회 역사를 돌아본다

'라스'의 산 증인 윤종신은 레전드 시절로 프로그램 출범 초기를 꼽는다. 이어 "'라스'가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방송했던 거 같다"며 '라스'의 동력이자 매력으로 이것을 뽑았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유세윤도 이구동성 의견을 더하며 "불안정할 때가 가장 완벽한 상태"라는 명언(?)을 전했다.

규현은 휴대폰에 소장 중인 '라스' 명장면을 공개해 '라스' 찐 팬임을 다시 한번 인정한다. 또한 레전드 시절을 묻는 질문에는 한 MC의 활약상을 언급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에 김구라는 "700회를 맞아 더 잘나가려고 하는 데 그때가 좋았지 그러면 뭐 하자는 거야"라고 울컥해 하면서도, 전 MC들의 이야기에 맞장구를 치며 에피소드를 더했다.

이 외에도 윤종신, 유세윤, 규현 구 '라스'인들은 '라스'에 어울릴 뉴페이스를 거침없이 추천하더니 "살가운 사람은 안 돼"라고 못 박았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14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장수 프로그램인 만큼 '라디오스타'의 레전드 시절, 베스트 게스트, 최고의 1분 등에 대한 평가가 다양할 수밖에 없다. 과연 전, 현 MC들은 어떤 대답을 꺼냈을지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또 이번 특집에는 700회를 빛내 줄 축하 사절단이 등장한다. '라스'가 발견하고 조명한 스타들이 '거리두기'가 필요한 시대에 걸맞게 영상 통화로 '라스' 700회를 축하한다. "90초의 마법사!"라고 감탄을 부르고 엄지를 추켜세우게 한 깜짝 축하 사절단은 누구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