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아내의 맛' 합류
사위는 전 야구 선수 윤석민
돌싱 고백 "재혼? 연상은 싫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배우 김예령과 그의 가족이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합류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는 29년차 배우 김예령이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김예령은 올해 55세라고 밝혔고, 이에 출연자들은 “진짜 55세냐”며 놀라워했다. 배우 이정은과 황석정보다 나이가 많다는 점에서도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VCR에 등장한 인물은 전 야구선수 윤석민. 패널들은 모두 김예령의 연하 남편으로 윤석민을 오해했지만, 윤석민의 정체는 김예령의 사위로 드러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딸과 윤석민이 어떻게 만나게 됐느냐는 질문에 김예령은 "석민이가 미국 메이저리그 나가있다가 잠깐 들어왔을 때 자기 친구한테 여자 친구를 소개시켜달라고 했다. 그 친구가 우리 딸 선배였다. 석민이가 우리 딸한테 친한 동생 오빠 하자고 계속 연락하고 그랬다"고 밝혔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이날 윤석민은 김예령의 집을 찾았고, 어색함 없이 편하게 대화를 나눴다. 이후 윤석민의 아내이자 김예령의 딸인 김수현이 등장했다. 김수현은 과거 배우로도 활동했었다고. 이에 패널들은 "문근영 닮았다", "예쁘다", "엄마랑 자매 같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수현은 엄마의 냉장고를 살뜰히 정리하며 잔소리 폭격을 하거나 요리를 도맡아 하는 등 살림꾼 면모를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김예령은 절친들을 집으로 초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김수현이 “내가 광주에 있을 때 엄마가 심심해하고 그러더라. 쓸쓸하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고 하자 이에 MC 이휘재는 "갔다 오신 거냐"라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김예령은 "요새 유행 아닌가요?"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화면.
윤석민은 "새로운 남자친구를 만나면 위아래로 몇 살까지 허용 되냐"고 물었다. 김예령은 "위는 싫다"고 잘라 말했고, "혹시 마흔 살이면 어떠냐"는 질문에 김예령은 "너무 좋으면"이라고 수줍게 답했다.

재혼에 대해 김예령은 "솔직히 딸, 사위가 저렇게 생각하는지 몰랐다. 제가 돌싱인데 사위도 사돈도 있고 하지 않냐. 내가 무슨 또 결혼을 하나 그러면서 생각을 안 해봤다"고 털어놨다. 그면서 이상형으로는 “재미있고 즐거웠으면 좋겠다. 얼굴은 별로 상관이 없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영화 ‘백치애인’을 통해 데뷔한 배우 김예령은 드라마 ‘대왕의 꿈’, ‘상두야 학교가자’, ‘해를 품은 달’, ‘슬플 때 사랑한다’, ‘뷰티 인사이드’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