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 "강원래와 결혼 생활 지옥 같았다, 잉꼬부부인 척 연기"


방송인 김송이 클론의 강원래와의 결혼 생활이 지옥 같았던 날들의 반복이었다고 고백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EBS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김송이 남편 강원래와 함께 세 가지의 기적을 경험했다고 털어놓는다.

이날 김송이 그동안 경험한 세 가지의 기적을 밝혔다. 과거 결혼을 약속했던 강원래가 교통사고로 의식 불명에 빠졌지만, 다행히 사랑하는 이가 살아난 것이 첫 번째 기적이라고 소개했다.

김송은 사랑의 힘으로 강원래의 곁을 지키고자 했지만, 젊은 나이에 장애인이 된 남편과 살아가야 하는 현실에 점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자신을 천사로 바라보는 프레임에 갇혀 방송에서는 잉꼬부부인 척 연기했지만, 실제로는 남편과 계속 다투면서 지옥 같은 날을 보냈다고 밝혀 스튜디오는 놀라움으로 가득 찼다.

하지만 현재의 삶을 감사히 여기게 되면서 가족을 지켜낸 것이 두 번째 기적이라고 소개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김송이 경험한 마지막 기적은 방송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