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경, 탁재훈 향한 속내
"열린 결말이라 몰라"
김수로 "찐 연인되길 빌어"
'옥탑방의 문제아들' 게스트 오현경(왼쪽), 김수로/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게스트 오현경(왼쪽), 김수로/ 사진=KBS2 제공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배우 오현경이 가상 연인 탁재훈에 대한 마음을 밝힌다.

22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의외의 절친’ 김수로와 오현경이 출연해 남다른 에피소드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이날 방송을 하며 친구 사이가 됐다고 밝힌 두 사람은 “호칭에 언밸런스가 있다”고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수로는 평소 오현경에게 반말을 하며 편하게 대하지만 오현경은 말을 놓지 않는다고 밝히며 “(오현경이) 와인 한 잔 하고 나서 ‘수로야’라고 처음 반말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후 다시 ‘수로 씨’로 호칭이 바뀌었다는데, 이에 오현경은 반말을 위해선 술이 필요하다며 “와인 한 병 가져다 주세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오현경은 말을 놓지 못하는 이유로 “방송하면서 알게 된 친구들에게 실수할까 봐 그렇다”면서도 예전부터 절친한 사이인 강호동에게만큼은 호칭을 편하게 부른다고 해 관심을 끌었다. 그는 “호동이도 아니고 ‘야’라고 한다”고 했고, 이를 들은 김수로는 “듣고 보니 ‘야, 야’ 거리는 것 보다는 좀 더 존중받고 싶다”며 태세를 전환했다는 후문이다.

최근 방송을 통해 탁재훈과 가상 연애에 나선 오현경에게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과거 게스트로 등장한 김수로가 큐피트 역할을 자처했다고 밝혀 호기심을 유발했다. 그는 “둘이 합방도 하고 뽀뽀 좀 해보라”고 했다며 “재훈이 형이 나를 벌레처럼 보더라”라며 쑥스러움 가득한 탁재훈의 실제 반응을 공개했다고. 그러나 오현경은 “열린 결말이라 모르겠다”며 은연중에 속마음을 드러냈는데, 탁재훈의 자랑을 해보라는 질문에는 “딱히”라는 말로 마무리 지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22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