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심진화 출연
인공수정·시험관 고백
"내년엔 아이 계획"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심진화가 임신에 대한 생각과 계획을 밝혔다.

21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개그맨 허경환, 김원효, 심진화가 출연했다.

심진화는 아이 계획에 대해 "10년 간 아이가 안 생기다보니까 내년이 만 10주년인데 내년까지는 해보자고 했다. 내년에는 아이를 만들려는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원효는 아이를 갖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했는지 묻자 "시험관도 여러 번 한 줄 아시는 분들이 많은데 인공수정, 시험관 시술을 한 번씩 했다. 그 사이에 아내가 자궁에 혹이 하나 있어서 별 게 아니라고 했는데 빈혈도 심해서 병원에 갔더니 혹을 왜 제거하지 않았냐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심진화는 "헤모글로빈 지수가 정상이 12인데 나는 3이었다. 계단 한 칸 오르는 것도 힘들었다. 큰 병원에 갔더니 당장 수술을 해야할 정도로 심각했더라"라며 "남편이 남들에 비해서 노력을 많이 하는 편이다. 그 원인이 따로 있었더라"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