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들, 감사 인사
기억에 남는 사부는?
"많은 가르침 얻어"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승기, 양세형, 신성록, 차은우, 김동현이 방송 3주년을 맞아 감사 인사를 전했다.

21일 SBS 공식 SNS와 주요 포털에는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3주년 소감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은 '집사부일체' 공식 인사와 함께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자축하는 멤버들의 활기찬 모습으로 시작됐다. 먼저 멤버들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사랑이 없었다면 3주년이 오지 못했을 거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후 멤버들은 가장 기억에 남는 사부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동현은 "일단 나는 내가 기억에 남는다. 내가 사부 출신이지 않냐"라며 자기 자신을 꼽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차은우는 첫 패션쇼 런웨이에 도전하게 해준 지춘희 사부를 꼽았고, 멤버들은 "그때 진짜 멋있었다. 은우가 잘했다"라며 맞장구를 쳤다.

이승기는 "여러 사부님들이 있다. 3년 동안의 주옥 같은 사부님들이 스쳐 지나간다"라면서 이정현을 꼽았다. 이승기는 "그때 '금지된 사랑'을 부르면서 가수로서의 존재감이 한번 급상승하고 7집까지 나오게 됐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신성록은 일일 제자로 '집사부일체'에 첫 출연했던 댄스 사부 박지우, 제이블랙 편을 떠올리며 "우리 밤새 같이 춤 연습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했고, 마지막으로 양세형은 "이 질문을 받을 때마다 생각나는 사부님이 있다"라며 처음을 같이한 전인권 사부를 꼽았다. 차은우는 "그때 본방사수 했었다"라면서 "그때는 '집사부일체'를 같이하고 이렇게 3주년 영상을 찍을거라곤 전혀 상상을 못했는데"라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이승기는 "저희가 많은 사부님들을 '집사부일체'를 통해 만나면서 많은 가르침을 얻었다"라면서 "시청자 분들의 사랑으로 3년이라는 긴 시간을 올 수 있었던 것 같아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저희가 훌륭한 사부님들을 만나 뵙고, 여러분들에게 재미와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멤버들은 "3년간 저희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리고,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내년 한 해 또 열심히 달려보겠다"라며 '집사부일체' 공식 인사로 마무리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3주년을 맞아 멤버들의 사인이 담긴 포토엽서를 증정하는 SNS 이벤트를 연다. 이벤트는 21일부터 28일까지 SBS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에서 진행되며, 참여를 원하는 시청자는 이벤트 게시글에 축하 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