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호, 트롯 아이돌 될까…'트롯 전국체전' 리틀 신유로 눈도장


박현호가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8도 올스타를 받아 합격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는 미스터리 지역 선수 선발전이 펼쳐졌다.

박현호는 앞서 공개된 '나는 트로트가 좋아요' 뮤직비디오 속 센터로 활약하며 훈훈한 비주얼로 화제를 모았던 바. 이날도 그는 눈에 띄는 피지컬로 등장과 동시에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단번에 훔치며 감탄을 자아냈다.

2013년 아이돌 그룹 탑독의 메인보컬로 데뷔한 박현호는 이후 솔로 가수 아임(I’M)으로 홀로서기에 나섰지만, 그 다음 해 입대를 하며 기나긴 공백의 시간을 가졌다.

박현호는 "노래라는 끈을 놓고 싶지 않다. 소녀팬도 소녀팬이지만, 어머니 팬들, 이모팬들 다 제 편으로 만들고 싶다. 최선을 다해서 멋진 무대로 보답하겠다"며 굳은 각오를 밝혔다.

이어진 무대에서 박현호는 신유의 '잠자는 공주'로 무대를 꾸몄고,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시원한 고음을 선보이며 8도 올스타를 받아 경기 대표로 출전을 알렸다.

무대가 끝난 후 박구윤은 "신유의 '잠자는 공주'를 잘 부르는 사람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는데 정말 잘 부른다. 감동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신유는 "제 노래로 별을 여덟 개나 받아다 주시니까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너무 좋았고, 아주 좋은 트로트 가수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현미 역시 "'리틀 신유네?'라고 생각하며 들었는데, '리틀 신유'는 완벽하게 클리어했으니 다른 데로 뛰어넘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호평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