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홍보영상 제작
멤버들, 딘딘에 '불신'
불신의 아이콘 뒤엎을까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 2일' 멤버들은 서로를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

20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1주년 프로젝트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대한민국 홍보 영상 'Feel the Rhythm of Korea' 특별편 제작에 나선 여섯 남자의 도전이 그려진다.

오늘 방송에서 경주 팀(연정훈, 문세윤, 라비)과 인천 팀(김종민, 김선호, 딘딘)은 도시 곳곳을 돌아다니며 프로젝트의 배경 장소로 선정되기 위한 프레젠테이션 준비와 답사를 진행한다.

온종일 '열일'한 여섯 남자를 위해 푸짐한 저녁 메뉴가 기다리고 있지만, 상대 팀과의 텔레파시 미션을 성공해야만 식사를 할 수 있다고 해 긴장감을 돋운다. 이때 막내 라비는 인천 팀 멤버들의 행동을 정확히 예측하는 '멤.잘.알' 모멘트를 보이며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경주 팀 멤버 전원이 딘딘의 미션에 임하는 반응을 상상하며 강한 불신을 드러낸다. 라비는 "(난 이미) 딘딘 형 목소리가 들려"라고 성대모사까지 하며 그의 불평 가득한 반응을 예측했고, 여기에 연정훈과 문세윤도 강하게 동의하며 '초딘'이 지닌 신뢰의 현주소를 보여줄 예정이다.

과연 불신의 아이콘으로 전락한 딘딘이 모두의 예상을 뒤엎는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1년 동안 동고동락한 여섯 남자가 서로의 행동을 알아맞힐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1박 2일 시즌4'는 20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