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지창욱 "난 가만히 있어도 귀여워" 뻔뻔한 예능 적응기


배우 지창욱이 넘치는 예능감을 보여주며 활약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지창욱은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김민석, 류경수와 함께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처음 '아는 형님'에 출연한 지창욱은 떨리는 목소리로 자기소개를 시작, 강호동의 장난에 민망해하며 예능 신생아의 귀여운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이내 "난 가만히 있어도 귀여워"라며 뻔뻔하게 예능에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또 전학생 토크 중 지창욱은 다른 이들의 행동을 잘 따라 하는 개인기를 발휘, 백덤블링, 이상민의 바닥쓸기, 이수근의 춤까지 완벽 스캔하여 감탄과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입학신청서에 장점으로 '사격'을 적어낸 지창욱은 형님들과 사격 대결에 임했다. 망설임 없이 도전한 지창욱은 54초 만에 10개의 목표물을 제거하는 멋진 모습으로 "역시 몸을 잘 쓴다"라며 모두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이어진 '몸으로 표현해요' 부터 '믹스 음악 퀴즈'까지 지창욱은 재치 있는 답변과 리액션으로 활약하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공개된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예고 속 어른스럽고 사랑에 빠진 캐릭터와 반전된, 소탈하고 새로운 지창욱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