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우수상'
"올해 촬영 힘든 환경"
감동의 수상소감
'2020 SBS 연예대상' / 사진 = SBS 영상 캡처
'2020 SBS 연예대상' / 사진 = SBS 영상 캡처


'2020 SBS 연예대상' 정인선이 우수상을 수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19일 밤 방송된 '2020 SBS 연예대상'은 신동엽, 이승기, 차은우의 사회로 진행됐다.

우수상 리얼리티 부문에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정인선과 '불타는 청춘' 김광규가 수상했다.

정인선은 "2년 연속 이렇게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너무 큰 상을 받게 됐다. 올해 촬영하기 정말 힘든 환경이었다. 힘든 시간을 보낸 분들이 많으셔서 좀 더 열심히 응원해드리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매주 촬영하다보니까 내가 오히려 큰 힘을 얻고 깨달음을 얻은 게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더 나은 방향으로 가기 위해서 고민하고 노력하고 버티는 사장님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 상황이 잘 풀린다는 그 분들의 노력이 하나하나 모여서 얻게 되는 결과라고 생각한다"라고 소상공인들을 응원했다.

또 "두 분의 말씀을 가까이에서 들을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고 영광이다. 성주 선배님, 백종원 대표님 정말 감사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