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인사이드아웃'
"감정 세계관 만들어"
폴킴, 연기 욕심보여
'방구석 1열' / 사진 = JTBC 제공
'방구석 1열' / 사진 = JTBC 제공


'방구석 1열' 출연자들이 '인사이드 아웃' 속 다섯 가지 감정 중 리더 감정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은 연말을 맞이해 한 해를 마무리하는 관객에게 감동을 선사하는 디즈니·픽사의 명작 '코코'와 '인사이드 아웃'을 다룬다. 이에 감미로운 목소리로 청중의 마음을 녹이는 가수 폴킴, 애니메이션의 모든 것을 꿰뚫는 세종대학교 융합예술대학원장 한창완 교수와 '방구석1열' 전속 영화 유튜버 거의없다가 출연해 자리를 빛낸다.

변영주 감독은 애니메이션 '인사이드 아웃'에 대해 "어른과 아이 모두 공감하며 빠져들 수밖에 없는 작품"이라고 소개했고, 주성철 기자는 "기존에 레퍼런스가 되는 작품이 없음에도 오직 상상력만으로 감정의 세계관을 만들었다는 게 놀라운데 역시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피트 닥터 감독답다"라고 놀라움을 표했다.

한창완 교수는 '인사이드 아웃' 속 다섯 가지 감정으로 나오는 기쁨, 슬픔, 버럭, 까칠, 소심을 언급하며 "자문위원들의 도움을 통해 인간의 27가지 감정 중 11살의 주인공이 표현하기 적합하며 상호작용이 가장 흥미로운 다섯 가지 감정을 골라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다섯 가지 감정 중 출연자들의 리더 감정에 대한 토크가 이어졌고 가수 폴킴은 "나를 지배하는 감정은 사실 까칠이다. 하지만 내가 음악을 할 수 있는 건 슬픔이 덕분이다"라고 덧붙이며 감성 가득한 명곡의 탄생 비하인드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폴킴은 연기 욕심이 있다고 밝히며 "아직 배우는 단계라 주로 동물을 표현하는 연기를 하고 있다"며 갑작스러운 오랑우탄 연기를 선보여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명작 애니메이션과 함께 하는 '방구석 1열'은 20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