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KBS 2TV '펫 비타민' 방송 화면 캡처
사진 제공 : KBS 2TV '펫 비타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고은아가 반려견과 함께하는 시트콤같은 일상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펫 비타민'에서는 반려견 하늘이, 구름이와 함께 살고 있는 고은아가 출연, 하늘이의 코골이와 무호흡증을 고민으로 털어놓으며 건강 시그널을 체크했다.

배변패드 앞에 앉아 반려견들의 변으로 건강을 체크하며 하루를 시작한 고은아는 맨손으로 대변을 집어 들어 MC들과 수의사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온도로 배변 시간을 추측하기 위해서라는 그녀의 대답에 여에스더는 대변에 있는 유해균을 언급하며 뼈 때리는 조언을 건넸다.

이어 영양제와 고구마, 계란, 홍두깨살을 삶아 정성스럽게 반려견의 영양식을 챙겨주고 세수와 귀청소, 치석제거까지 하는 등 꼼꼼히 케어하지만 정작 본인은 머리도 감지 않은 자연인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반려견들을 향한 고은아의 진심은 인터뷰에서도 느껴졌다. 심적으로 힘들었을 때 곁에서 조건 없이 사랑해줬던 하늘이, 구름이를 보며 마음을 치유했다고 했다. 또한 반려견들 때문에 연애를 못 할 것 같다고 까지 말해 반려견들에 대한 그녀의 남다른 애정을 엿볼 수 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호탕한 웃음과 함께 돌변, "사실 연애하고 싶다. 오락가락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하늘이에게선 고은아가 염려했던 심한 코골이와 시도 때도 없는 졸음과 튀어나온 배꼽 등의 문제가 포착돼 걱정을 불러일으켰다. 발표 전부터 불안한 마음에 눈물을 보였던 고은아는 결과가 공개되자 초록불이라는 사실에 안도했다. 이에 수의사는 반려견의 코골이를 줄이는 방법과 숨쉬기 쉬운 자세까지 알려줘 유익함을 더했다.

한편 KBS 2TV '펫 비타민'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