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러닝 마지막 이야기
기안84, 해물라면 폭풍 먹방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기안84가 극한의 고통을 견디며 바다로 달려간다.

오늘(1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1박 2일 러닝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기안84는 잠깐의 휴식 끝에 첫날과 같은 모습으로 최종 목적지인 바다를 향해 떠난다. 하지만 달리기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초반부터 이미 바닥난 체력으로 큰 고비에 직면한다. 전날 40여 km를 달렸던 여파로 몸이 무거워져 현저히 속도가 떨어진 것.

여기에 거친 바닷바람으로 눈을 뜨기조차 힘든 상황까지 이어져 위기를 맞이한다. 오직 자신의 숨소리와 바닷소리에만 의지하며 묵묵히 달려 나가는 기안84가 러닝 대장정을 잘 마무리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기안84는 본격적으로 달기기 전 아침 식사로 해물라면 먹방에 돌입한다. 그는 “아침 많이 먹으면 안 되는데”하면서도 본격적으로 흡입하기 시작한다고. 이어 풍경을 감상하던 것도 잠시, 주변에 보이는 커플들로 인해 고독한 방랑자의 면모를 드러낸다고 해 그의 웃픈 도전기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계에 도전하는 기안84의 뭉클한 러닝 도전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