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살 나이 차이 유튜버 다정한 부부의 진실
'다정한 부부' 한달만에 구독자 100명→5만명

"'다정한 부부', 거짓말 하고 있다" 제보자 속출
/ 사진 =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공
/ 사진 =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공


36살 연상연하 유투버, 다정한 부부가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

18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항간의 이목을 끌고 있는 36살 나이 차이의 유튜버 다정한 부부의 진실이 전파를 탄다.

36살의 나이 차이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다정한 부부'는 소박한 한 끼를 차려 먹는 방송을 진행하며 구독자 수를 늘려왔다. 부부의 순박한 모습 때문이었을지 100명 남짓이던 구독자는 한 달만에 5만명을 뛰어넘으며 대박을 터트렸다.

하지만 사회의 시선이 두려웠다며 구독자들에게 나이 차이를 속여왔다는 부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대중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 '다정한 부부'의 남편은 "(저희는) 억울하고 진짜로 8년 동안 산 부분데, 하소연 할 데가 없더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부부는 서로가 음식점에서 처음 만나 사랑에 빠졌으며, 과거와 관련된 의혹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 사진 =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공
/ 사진 =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공
'궁금한 이야기 Y'에 따르면 제보자들은 '(사람들이) 부부가 아니다. 유튜브로 돈 벌어 먹으려고 조작으로 꾸미는 거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궁금한 이야기 Y'가 전한 제보에 따르면 '다정한 부부'의 아내가 7,8년 전 당시 이른바 '티켓 다방'이라고 불리는 불법 성매매업소를 운영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는 것. 심지어 미성년자를 고용했으며, 돈을 빌린 뒤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남편은 당시 티코삼촌이라고 불렸다고 했다.

SBS 측은 "대체 이 논란의 진실은 무엇일지 18일 오후 8시 방송되는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화제의 중심에 선 유튜버, 다정한부부의 이야기를 쫓아가 본다"고 전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