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위 돌고래 체험부터 방어 먹방까지
이시언 이별 여행 공개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회원들의 '버킷 리스트'로 꾸며지는 이시언의 이별 여행이 베일을 벗는다.

오늘(1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최근 하차 소식을 전한 이시언의 마지막 정모가 공개된다.

이별 여행을 위해 4년 만에 제주도를 찾은 무지개 회원들은 첫 코스로 바다를 향해 떠난다. 이는 지난 정모에서 아쿠아리움 방문 대신 횟집에 가는 것으로 버킷리스트를 대신했던 기안84를 위해 이시언이 특별히 준비한 이벤트라고.

드넓게 펼쳐진 제주도 자연에 감탄하는 것도 잠시, 바닷가에 도착해 자신들이 탈 배를 확인한 회원들은 “거짓말하지 마”라며 현실 부정에 들어간다. 하지만 이내 바람막이까지 단단히 챙겨 입으며 바다로 나선 회원들은 흔들리는 배에 “배돌려!”라며 괴성을 지르는가 하면, “돌고래 본 거 같아요”라며 거짓말을 해 웃음을 자아낸다.

온갖 곡소리가 난무한 상태에서 돌고래를 볼 수 있는 포인트에 도착한 멤버들은 무언가를 보고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고 해 그들이 행운의 돌고래를 볼 수 있을지, 기안84의 버킷리스트는 이뤄질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무지개 회원들은 감귤밭에서 왁자지껄한 점심을 준비한다. 당일 현지에서 잡은 방어로 직접 회를 뜨는가 하면, 회덮밥과 라면까지 야무지게 준비한다고. 그러나 이내 얼간미를 뽐내는 무지개 회원들로 인해 이들이 무사히 요리를 준비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유쾌함이 끊이지 않는 버킷리스트 실현기는 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