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경아 '대한외국인' 출연
"모델들 사이 기싸움?"
과한 화보 담당→감탄
'대한외국인' 송경아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송경아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민국 톱모델 송경아가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월드 클래스를 입증했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스타들이 모인 '신들의 전쟁' 특집으로 음악의 신 이상민, 모델의 신 송경아, 개그의 신 유세윤, 빙상의 신 모태범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1997년에 데뷔한 송경아는 동양인 최초로 세계 4대 컬렉션을 누비며 한국 모델계의 위상을 높인 인물이다.

세계 각국에서 온 모델들이 모인 컬렉션에서는 기 싸움도 만만치 않을 터. "유명한 모델들 사이에서 기싸움은 없었냐"는 박명수 팀장의 질문에, 송경아는 "만약 다른 모델들이 째려보면(?) 나는 내려다봤다. 모델치고 키가 큰 편이다. 179cm가 좀 넘는다"며 월드 클래스의 위엄을 자랑했다.

반면 "가장 소화하기 어려웠던 의상이 뭐였냐"는 질문에 송경아는 "연말이나 크리스마스에는 조명 장식이나 케이크같이 과한(?) 화보를 담당했다"며 쑥스러워했다. 하지만 당시 화보 사진이 공개되자 인간 크리스마스트리 자체인 송경아의 모습에 출연자 모두 감탄했다고.

세계를 사로잡은 송경아가 퀴즈계도 제패할 수 있을지는 16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