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첫 방송 D-1
김성주 "스타성 돋보인 출연자 有"
제작진 "심사위원, 하나로 뭉쳤다"
'미스트롯2'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트롯2'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첫 방송까지 단 하루 남은 TV조선 ‘미스트롯2’ MC 김성주와 마스터 장윤정, 조영수, 박선주가 차세대 트롯여제를 찾아내기 위해 비장한 각오와 함께 대동단결했다.

오는 17일 첫 방송되는 ‘미스트롯2’는 가요계의 역사를 새롭게 쓰며 그야말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미스트롯1’과 ‘미스터트롯’의 후속작이다. 트롯에 대한 열정을 안고 모인 흥과 끼 많은 여성들의 풍성하고 맛깔나는 무대를 통해 또 하나의 걸출한 트롯 라이징 스타를 탄생시킬 전망이다.

‘미스트롯’의 전 시리즈를 함께하며 새 역사를 이뤄낸 MC 김성주와 마스터 장윤정, 조영수, 그리고 새롭게 합류한 마스터 박선주가 역대급 참가자들만큼이나 인상적인 활약을 예고해 흥미를 배가시킨다.

먼저 오디션계 국민 MC 김성주는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과 순발력으로 프로그램을 이끄는 동시에 참가자들의 기운을 북돋으며, 경연 분위기의 강약을 조절한다. 특히 김성주는 참가자 개개인의 매력과 특성을 파악해 최상의 맞춤형 진행 실력으로 참가자들의 기쁘고 슬픈 사연에 공감하고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는 믿음직한 면모로 감탄을 자아낸다. 또한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참가자들의 무대에는 일어나 노래를 따라 부르고 춤을 추는 등 ‘흥 부자’ 텐션으로 현장에 웃음을 더했다고 한다. 앳된 초등학생 참가자가 등장할 때면 흐뭇한 미소를 장착해 ‘아빠 김성주’로서의 인간적 면모도 드러내며 훈훈한 미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김성주는 참가자들과의 첫 만남에서부터 초대박을 예상해 높아진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121팀이 모두 모여 있는 압도적 장관을 본 순간 김성주는 “이번에도 느낌이 좋다”고 매의 촉을 발휘했고, “내가 보기에도 스타성이 돋보이는 출연자가 있다”고 콕 집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무엇보다 김성주는 지난 ‘미스터트롯’ 진행 당시 임영웅의 무대마다 눈시울을 붉히며 일찌감치 임영웅을 우승후보로 직감했을 만큼 마스터 급 통찰력을 가지고 있어, 김성주가 자신 있게 ‘픽’한 트롯여제는 과연 누구일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더불어 ‘미스트롯2’ 마스터들은 이전 시즌에 비해 훨씬 냉철해진 모습으로 뚫기 힘든 ‘올 하트 문턱’을 예감케 했다. 믿고 보는 장윤정과 조영수 조합에 박선주를 새로 영입해 한층 강화된 심사를 예고했던 것. 장윤정은 “무대 위 긴장감이 자신 없으면 떨림으로, 연습량이 많으면 설렘으로 나타난다”는 명언과 함께 참가자들의 흔들리는 음정, 박자, 감정을 짚어내며 작은 실수도 허용치 않는 송곳 심사평으로 참가자들을 바짝 얼어붙게 했다. 조영수 역시 참가자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전하던 과거와 달리 “노래는 기본이다. 글로벌 트롯 여제의 자질을 보겠다”며 잘못된 선곡과 편곡 등을 가차 없이 지적하는 얼음장 마스터로 변모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 이에 시즌1 출신 참가자들은 “지난 시즌처럼 너그럽게 봐주시는 부분 없이 냉정하게 심사한다”며 냉랭해진 분위기를 증언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처음으로 ‘미스트롯2’를 찾은 박선주는 두 마스터를 뛰어넘는 매운 심사평을 쏟아내 단박에 호랑이 마스터 자리를 꿰찼다. 평소에도 호랑이 보컬 트레이너로 불리며 제자들에게 엄격하기로 유명한 박선주는 한 마디 한 마디 내뱉을 때마다 참가자들의 눈물 콧물을 쏙쏙 빼놓는 매운맛 심사평으로 무대 위 참가자 뿐 아니라 대기실의 참가자들을 바들바들 떨게 만들었다. 이렇듯 더욱 다양해진 참가자들의 실력에 맞춰, 한결 정확하고 치밀한 매의 눈을 장착한 MC와 마스터 군단이 또 한 번 대한민국을 뒤흔들 ‘트롯 스타’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 기대감이 폭등하고 있다.

제작진은 “이전 시리즈를 함께한 반가운 인물들도 ‘미스트롯2’로 합류한 새로운 이들도 모두 ‘세상을 놀라게 할 트롯 스타를 찾겠다’는 하나의 각오로 뭉쳐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다”며 “이전 시즌 때와 마찬가지로 또 한 번 대한민국 문화계 판도를 파격적으로 바꿀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의 오리지널 파워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미스트롯2’는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