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
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


방송인 장영란과 한창 부부가 닭살 돋는 애정행각으로 부러움을 폭발시켰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신애라, 윤균상과 함께 방송인 장영란, 한창 부부의 집을 찾았다.

이날 박나래는 "딱 둘러봐도 집이 너무 정리가 잘 되어 있다. 저희가 할 일이 없을 것 같다"며 기뻐했다. 하지만 매니저의 제보로 급조된 깔끔함인 게 밝혀졌고, 이에 이번 주에도 폭망의 기운을 느낀 박나래는 "아동 전집을 사며 받았다"는 사은품 책장과 소파에 "놓을 곳이 없으면 안 받으시면 안 되냐"라며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이른바 '썩어있는 공간'이라 불리는 아이들 방에 들어선 박나래는 핑크 벽지와 엄청난 동화책에 "엄마의 로망 덩어리"라며, "서점에 가면 아이들 교구 팔고 서적 파는 곳 같다. 아이들을 홀리는 곳이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그런데 아이들이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에 "내가 원하는 인테리어가 같이 사는 사람에겐 폭력이 될 수 있다"는 솔루션으로 박수받았다.

본격적인 비움이 시작되자 "두 분이 물건 많이 가져와야 한다. 안 그러면 저희가 엄한 물건을 많이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한 박나래는 장영란-한창 부부의 연애편지를 발견하고는 낭독을 시작했다. 하지만 '발가락의 먼지까지 사랑한다' 등 꿀 떨어지는 글귀에 항복을 선언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결국 박나래는 신박한 정리 이후 변화된 공간에서도 애정행각을 펼치고, 선물을 주고받는 두 사람에게 "계속 마음속으로 '부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엔 장영란 언니가 시집 잘 갔다고 생각했는데, 영란 언니가 참 멋있다. 멋진 여자 옆에 멋진 남자가 있다"며 부러움을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