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써니가 반려묘와 함께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15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금쪽같은 내 새끼' 특집 '내가 사랑하는 멍냥'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써니, 대도서관, 니콜, 서동주가 자신의 반려견, 반려묘와 함께 출연한다.

2018년 비디오스타 제3대 MC로 활약했던 써니는 이날 2년 만에 MC가 아닌 게스트로 출연한다. MC들이 격한 환영을 하며 '비디오스타'를 다시 찾은 소감을 묻자 써니는 "저 먼저 퇴근할게요"라며 녹슬지 않은 입담을 뽐낸다.

써니는 반려묘 소금이와 후추를 키우고 있는 연예계 대표 집사로 알려져 있다. 근황에 대해 써니는 "요즘 반려묘의 집에 세 들어 살고 있다"며 "모든 생활의 중심이 고양이들에게 집중돼 있다"고 전한다.

집 안이 고양이의 흔적과 용품들로 가득 차 이전부터 추구하던 미니멀 라이프는 포기한지 오래 됐다고 전한 써니는 심지어 고양이들이 패브릭 침대를 모두 할퀴어 놔 3개월 만에 엉망진창이 됐다고 전해 탄식을 자아낸다.

써니는 반려묘 소금이의 특이한 장기를 자랑하며 팔불출 집사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한다. 닫혀있는 문까지 열어줄 정도로 고양이가 똑똑하다는 것. 써니는 "반려묘 소금이가 직접 문고리를 내리고 벽을 밀면서 문을 열 수 있다"며 "5단 서랍장의 문도 다 열 수 있다"는 등 끊임없는 반려묘 자랑을 이어간다. 걸그룹 멤버가 아닌 냥집사 써니의 새로운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연예계 대표 집사 써니의 근황과 반려묘를 향한 애정 가득한 일상은 오늘(15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