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은♥최민수 애정
"나만 바라보면 돼"
최민수가 울 때는?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를 향한 애정을 전했다.

14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과 아들 최유성 군이 출연했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에 대해 "연기할 때는 대본을 보지만 인생에는 대본이 없지 않나. 그래서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모른다. 그래서 내가 그 사람의 인생 대본이다"라며 "내가 항상 말하는게, '나만 바라보면 돼'라고 한다. 그래서 이 방송을 보면서 많이 울거나 웃을 것 같다"라고 전해 뭉클하게 했다.

최유성은 아빠 최민수의 눈물을 본 적 있냐는 질문에 "두 번 봤다. TV 프로그램을 보면서 갑자기 울었다. 엄마는 '왜 그래?'라고 하더라. 그리고 게임하면서 슬픈 장면이 나오면 운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