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KBS가 이에 대비한 '비상방송체제'를 사전에 구축하고 재난방송 주관방송사로서의 역할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KBS는 14일 확대 임원회의에서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비한 각 본부별 대응방안과 방송계획 등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하고, 코로나19 확산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KBS가 마련한 '비상방송체제'의 기본 편성 방향은 코로나19 대확산을 저지하고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으로, 이를 위해 뉴스특보와 특집 프로그램, 스폿과 캠페인 등을 보다 적극적으로 편성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시 1TV에서는 주중 '코로나19 통합뉴스룸'이 확대 편성되고, 평일 저녁 7시 대에는 코로나19 관련 특집 프로그램이 생방송될 예정이다. 또한 '아침마당',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6시 내고향' 등 주요 거점 프로그램에서 관련 이슈를 다루게 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에 돌입하면 10인 이상의 집합이 금지돼 프로그램 제작에도 막대한 차질이 불가피한 만큼, KBS는 각 프로그램별로 정상방송 가능 여부 등을 검토한 뒤 필요할 경우 대체 편성안을 마련해 코로나19로 늘어난 TV 시청수요에 부응할 방침이다.

양승동 KBS 사장은 임원회의에서 "무엇보다 거리두기 3단계에 돌입하지 않도록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3단계 돌입 시 정규 프로그램 제작이 어려울 경우에는 스페셜, 대체 방송 등 창의적 편성이 필요하다"면서 "과도한 불안감은 해소시키되 이완된 경각심은 다시 일깨우면서 함께 이겨낼 수 있다는 메시지도 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KBS는 지난 1월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부터 전사적 역량을 총집결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뉴스와 위기 극복을 위해 힘과 마음을 모을 수 있는 특집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난방송을 이어오고 있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한 지난 2월에도 선제적으로 '코로나19 비상방송체제'를 가동한 바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