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함께 출연
유성, 최민수 성대모사
"아빠, 게임하면서 울어"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강호동의 밥심'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입대를 앞둔 아들 최유성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남편 최민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강주은과 최유성은 1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알고 보면 귀여운 최민수의 면모와 입대를 앞둔 소감을 전한다.

강주은은 연예계 대표 상남자 최민수를 휘어잡은 카리스마를 '강호동의 밥심'에서도 선보인다. 그녀는 "나는 최민수의 인생 대본이다. 내가 집안 서열 1위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낸다.

최민수의 이목구비를 쏙 빼닮은 아들 최유성은 최민수의 실체를 직접 성대모사까지 하며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그는 "아빠가 우는 모습을 두 번 정도 봤다. 심지어 게임하면서도 운다"고 밝혀 MC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강주은은 이날 입대를 앞둔 아들에 대한 애틋함을 내비치며 눈시울을 붉힌다. 그녀는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시집을 온 후 문화에 적응하기 힘들었다. 그래서 유성이를 외국인 학교에 보낸 건데 아들이 한국어가 익숙하지 않아 걱정이다. 한국말을 가르쳐 주지 못한 게 너무 미안하다"라고 고백한다. 최유성은 그런 엄마에게 "너무 걱정말라"라고 의젓하게 대답하며 든든한 아들의 모습을 보인다.

강주은·최유성 모자의 솔직한 이야기는 14일 밤 9시 '강호동의 밥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