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니콜 출연
반려견과 일상 공개
'비디오스타' 니콜./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니콜./사진제공=MBC에브리원


걸그룹 카라 출신 니콜이 반려견 멜리와 함께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써니, 대도서관, 니콜, 서동주가 출연하는 ‘금쪽같은 내 새끼’ 특집 ‘내가 사랑하는 멍냥’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니콜이반려견과 함께 했던 근황을 알렸다.

한 동안 방송활동이 뜸했던 니콜은 그 동안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대부분의 시간을 반려견 멜리와 보냈다”고 밝혔다. 멜리는 니콜이 6년 전부터 키운 오스트레일리안 셰퍼드. 니콜은 멜리를 키우기 위해 입양 전 약 두 달 간의 시간을 투자해 대형견을 키우는 방법에 대한 공부까지 했다며 열혈 견주 면모를 보였다고.

이어 니콜은 반려견 멜리 때문에 만들어진 습관을 공개했다. 니콜이 외출한 사이 천둥이 친 적이 있었는데 놀란 멜리가 니콜의 침대에 소변을 본 적이 있어 외출 할 때마다 방문을 잠그고 나간다는 것. 그 후 니콜은 천둥 소리에 민감한 멜리를 위해 비가 오지 않는 날에도 수시로 날씨를 확인하게 되었다고 한다.

니콜은 스튜디오에서 멜리의 다양한 개인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니콜은 ‘기다려’, ‘굴러’와 같은 기본적인 훈련은 물론, 최근에 가르친 고급 개인기까지 멋지게 성공시켰다고. 심지어 개인기를 끝낸 멜리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쿨하게 스튜디오 밖을 나가는 모습을 보이며 ‘프로방송견’으로 거듭났다는 후문이다.

오랜만에 예능 출연에 나선 니콜의 근황과 듬직한 반려견 멜리의 활약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