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개뼈다귀'서 아이들 근황 전하며 울먹

'개뼈다귀서' 50대 동갑내기 친구들 동창회
/ 사진 = 채널A '개뼈다귀' 방송화면
/ 사진 = 채널A '개뼈다귀' 방송화면


개그우먼 조혜련이 엄마로서 속앓이를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개뼈다귀'에서 조혜련은 친구 지상렬의 결혼을 걱정하며 동갑내기 친구들과 의미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조혜련은 "우리 딸 21살, 아들이 19살"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엄마가 바쁜 것에 대해 부재를 느꼈다"고 운을 뗐다.
/ 사진 = 채널A '개뼈다귀' 방송화면
/ 사진 = 채널A '개뼈다귀' 방송화면
이어 조혜련은 "딸이 중3 때까지 전교 1등을 했던 아이인데, 명문고에 들어가자마자 두 달 뒤에 학교를 그만뒀다"며 "이후 1년 동안 집에만 누워만 있었다"고 고백하며 울먹였다.

조혜련은 "그 딸이 극복해서 이제는 경제적으로도 엄마한테 독립하고 싶다고 하더라"며 "이제는 딸이 편의점 알바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 사진 = 채널A '개뼈다귀' 방송화면
/ 사진 = 채널A '개뼈다귀' 방송화면
또 조혜련은 "돌아보면 내 꿈은 큰 욕심내지 않고 내개 주어진 시간을 멋지게 사는 것이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1999년 김모 씨와 결혼해 1남 1녀를 뒀다. 하지만 2012년 성격 차이로 이혼하고, 2014년 두 살 연하의 사업가와 재혼한 바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조혜련, 지상렬 등과 동갑인 이연수는 '왜 아직도 혼자냐'는 질문에 "그냥 시간이 이렇게 흘렀다"며 "이제는 소개도 부담스럽더라"면서 인연을 만나지 못한 아쉬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50세 동갑내기 친구들인 김구라-박명수-지상렬-이성재를 비롯해 조혜련-이연수-황석정-조은숙은 인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기념 사진을 찍기도 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