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윤♥김미려, '살림남2' 새 부부로 등장
전업주부 7년차 정성윤
김미려 잔소리에 분위기 냉랭
급기야 집 나가기까지
'살림남2' 정성윤♥김미려 합류 /사진=KBS 제공
'살림남2' 정성윤♥김미려 합류 /사진=KBS 제공


'살림남2'에서 새로 합류한 워킹맘 김미려와 전업 주부 정성윤 부부의 살림 스토리가 펼쳐진다.

12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현재 결혼 7년차 새로운 살림남 정성윤, 김미려 부부가 첫 등장한다.

첫째 딸 정모아와 둘째 아들 정이온, 두 아이를 키우는 정성윤-김미려 부부는 평소 정성윤이 집에서 육아와 살림을 전담하고 김미려가 밖에서 일하고 돈을 버는 상황이다. 김미려는 일 나가기 전에 밀린 집안일들을 남편에게 부탁했고, 정성윤은 청소, 설거지, 빨래 등을 쉼 없이 하며 '전업주부 7년 차'다운 살림남 면모를 보여줬다.

그러나 일을 마치고 돌아온 김미려는 집안부터 둘러보며 실수를 지적하기 바빴다. 이에 정성윤은 자신의 노력을 몰라주는 것에 대해 서운함을 토로하기 시작했다. 그 가운데 김미려는 감정적인 말까지 내뱉었고 정성윤도 맞받아치면서 결국 두 사람 사이에 냉랭한 공기가 흘렀다.

급기야 분을 이기지 못한 정성윤이 집을 나가버리는 초유의 사태까지 발생해 이들의 갈등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이날 부부는 둘째 이온이의 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았는데 그 후 부부의 얼굴이 어두워져 무슨 일이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김미려는 둘째 아들에 대해 제작진과의 인터뷰 도중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고 해 그동안 밝히지 않았던 이들 가족의 이야기에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