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 최고기-유깻잎 두 번째 재회
유깻잎 엄마 "혼수 돌려달라" 얘기에 '긴장'
유깻잎에 최고기까지 오열
'우리 이혼했어요'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 이영하-선우은숙, 최고기-유깻잎이 두 번째 재회를 가진 가운데 박재훈-박혜영이 새롭게 합류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4회에서는 이영하-선우은숙, 최고기-유깻잎 커플이 두 번째 만남을 통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면서 첫 만남과는 전혀 다른 몰입감을 안겼다. 특히 '3호 커플' 박재훈-박혜영의 예측불허 돌발 상황 릴레이가 긴장감을 증폭시키며 다사다난한 이혼 부부들의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이어졌다.

첫 번째 재회 여행을 아쉽게 끝냈던 이영하-선우은숙은 제주도에서 특별한 두 번째 여행을 가지며 발전된 관계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영하가 직접 준비한 '제주도 영하 투어'를 하면서 아름다운 경관을 배경으로 짜릿한 레일바이크를 타는가 하면, 이영하는 제주도 집에서 바비큐 요리를 손수 준비하며 40년 만에 오붓한 둘만의 신혼여행을 즐겼다.

더욱이 낯선 반지를 끼고 온 이영하에게 선우은숙이 "당신 반지 낀 거 거의 처음 보는 거 같은데?"라고 묻자 이영하는 "당신한테 잘 보이려고 꼈다"는 의외의 대답을 내놔 선우은숙을 기분 좋게 만들었다. 이영하는 만남의 순간부터 선우은숙을 살뜰히 챙기는 등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태도로 분위기를 이끌면서 다음 회를 기대하게 했다.

새로운 '3호 커플'로 등장한 박재훈과 박혜영은 재회 시작부터 아슬아슬한 감정선을 보여주며 관심을 고조시켰다. 박재훈은 "연기에 대한 열정을 접어둔 채 당신을 도와준다고 집에서 머물렀던 것이, 일하기 싫은 모습으로 보였을 수도 있을 것 같아 후회된다. 밖에 나가서 일을 했었어야 했다"고 결혼 생활 당시를 떠올렸고, 박혜영은 "한 번도 얘기한 적은 없는데, 결혼 생활동안 너무 외롭게 만든 거 미안하다"고 눈물을 떨궜다.

박혜영은 자신과 함께 살고있는 첫째 아들에 대해 "여전히 당신을 존경하고 사랑해서 다행이다"고 말했고, 박재훈은 "당신이 잘 키워서다. 당신만한 사람이 없다"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드리웠다. 서로 칭찬하고 배려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MC들은 의아한 듯 "도대체 왜 이혼한 거냐"고 의문스러워했고, 아쉬운 첫째 날을 보낸 두 사람의 다음 이야기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2호 커플' 최고기와 유깻잎은 딸 솔잎이와의 만남을 위해 두 달 만에 재회, 일촉즉발 극적 위기를 맞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최고기는 딸 솔잎이를 데리고 유깻잎과 전 장모님이 살고있는 부산 집을 찾았던 상태. 유깻잎의 엄마는 전 사위의 방문이 불편하면서도 손녀 솔잎이를 위해 음식 장만을 하며 긴장감을 내비쳤다. 세 사람의 어색한 저녁 식사가 끝나고 차를 마시던 유깻잎의 엄마는 상견례 때부터 혼수 문제로 갈등을 겪어왔던 문제를 잊지 않고 폐물과 혼수금을 다시 돌려달라는 문자 이야기를 꺼냈다. 최고기가 "잘 모르겠다"고 답하자 유깻잎의 엄마는 "내가 힘들게 일하고 대출까지 받아 1년간 어렵게 갚았다. 무리한 요구가 아닌 것 같다"면서 그간의 잘잘못을 따지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에 불편한 기색으로 듣고 있던 유깻잎은 "엄마 그만하자. 말 한마디에 끝까지 갔다. 나 지금 너무 화가 난다. 왜 내가 지켜온 거 다 망치고 있는데 엄마가"라며 결국 눈물을 떨궜고 유깻잎의 엄마 역시 오열하면서 상황은 더욱 극으로 치달았다. 최고기는 장모님을 향해 "울지 마시라. 어머니 걱정에 정희(깻잎)가 운다"며 위로를 건넸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원희와 김새롬도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유깻잎은 "내가 엄마랑 소통이 잘 됐던 거에 비해 오빠(최고기)는 아버님이랑 소통이 잘 안됐다는 거를 이번에 알게 됐다. 마음고생 많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최고기는 "아빠로서, 남편으로서 앞에서 울지도 못하고. 그 마음 알아줘서 고마워서 우는 거다"며 통곡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