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남주혁이 '컬투쇼'에 출연했다. / 사진=SBS '보는 라디오' 캡처
한지민, 남주혁이 '컬투쇼'에 출연했다. / 사진=SBS '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한지민, 남주혁이 노래 실력으로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컬투쇼'에는 영화 '조제'의 주연 한지민, 남주혁이 출연했다.

한지민은 전날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랩을 선보였다. 이에 "라디오 오기 전에 걱정했다. 어제 갑자기 김신영 씨가 랩을 시켜서 누가 랩을 요청하면 어떡하나 초조한 마음으로 왔다"면서 "그래서 남주혁 씨가 준비해오기로 했다"고 떠넘겼다. 남주혁은 당황하며 비트에 맞춰 '조제'를 홍보해 폭소케 했다.

이어 한지민과 남주혁은 '아로하'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한지민은 노래가 끝난 후 "자주 듣는 노래인데 처음 불러본다. 영어가 나와서 당황했다"고 말했다. 남주혁은 "노래 한 곡 부르고 나니 자신감이 생긴다"면서 쑥스러워했다.

한 청취자는 "다행이다. 역시 신은 공평했다"고 노래 감상에 대한 소감 문자를 보내 폭소케 했다. 한지민은 "너무 죄송했다. 우리가 가수가 아니다"며 부끄러워 했다. 노래 도중 많은 청취자들이 영화 예매했다고 문자를 보내자 한지민은 "노래를 잘했으면 예매 안 해주셨을 것 같은데 못해서 도와주시려는 것 같다"며 폭소케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