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영자, 솔직 상담
"심리적인 허기"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영자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이영자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이영자가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으며 사연자를 위로했다.

1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이하 '언니한텐')에는 두 번의 임신과 출산 후 걷잡을 수 없이 몸무게가 증가한 30대 엄마가 찐언니에게 고민을 안고 찾아온다.

찐동생은 "첫째 아이를 임신한 후 체중이 50kg이나 증가했고 둘째 임신 때는 최고 몸무게가 127kg까지 쪘다. 최근에 살을 조금 뺐지만 여전히 100kg이 넘는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언니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찐동생의 이야기를 듣던 이영자는 "어릴 적 엄마가 장사를 하셔서 늦게까지 밥을 먹지 못했고 엄마가 돌아오는 밤 10시쯤 돼서야 밥을 먹을 수 있었다. 그때의 기억 때문에 지금도 일이 끝나면 꼭 밥을 먹는다. 이게 심리적인 허기와 연관이 돼 있는 것 같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놓는다.

이에 찐동생도 자신의 식습관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한다. 전혀 예상치 못한 찐동생의 이야기에 찐언니들은 물론이고 전문가들도 충격을 받아 입을 다물지 못한다.

당당한 엄마이고 싶어 다이어트를 결심한 찐동생의 이야기와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 그녀의 고백은 무엇이었을지 10일 밤 9시 '언니한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