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스페셜 방송 편성
TV조선, 이찬원 코로나 확진 후 사옥 폐쇄
'아내의 맛' 녹화 취소→후속 조치로 결방
'아내의 맛' 로고./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로고./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이 결방한다.

8일 오후 TV조선 측은 “오늘 오후 10시 방송 예정이었던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이 결방되며 ‘아내의 맛-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 편성된다”고 밝혔다.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 함소원X진화 부부, 박휘순X천예지 부부 등이 출연 중이다.

지난 3일 TV조선 측은 ‘미스터트롯’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선제적 차원에서 방역 단계를 최고로 상향하고 상암동 사옥을 폐쇄했다. 이날 ‘아내의 맛’ 녹화도 취소하며 “후속 조치를 취할 것 같다. 조심스러운 상황이라 지켜보고 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