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의 중요성 일깨웠다
"마당은 그저 '넓은 실내'"
"모든 반려견, 산책은 필수"
7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 사진=KBS2 제공
7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 사진=KBS2 제공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 훈련사 강형욱이 산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7일 방송된 ‘개훌륭’에서는 반려인들의 로망인 대형견 3종, 진돗개 복돌이와 맬러뮤트 대장군, 그리고 셰퍼드 장수를 마당에서 키우는 보호자들의 고민이 그려졌다. 틈만 나면 서로 신경전을 벌여 복돌이 견사만 따로 둘 정도라고 해 도움을 요청한 것. 특히 대장군과 장수는 촬영 내내 서로에게 으르렁거리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이를 지켜본 강형욱은 으르렁거리는 대장군과 장수의 행동을 ‘싸우는 것은 아니다’라고 여기는 것에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그리고 개들이 스트레스를 서로에게 풀고 있다는 것을 알아챈 강형욱은 세 마리가 서로 경쟁할 수밖에 없는 환경임을 지적했다.

도시와 달리 전원생활은 개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시켜주기 힘들다는 현실 역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산책할 곳이 부족한 탓에 의도치않게 개들이 마당에 갇혀 사는 경우가 많다는 것. 강형욱은 보호자들에게 개들끼리만 마당에 두지 않는 것과 한 마리씩 산책을 하는 훈련에 돌입했다.

하지만 보호자가 가장 순하다고 호언장담했던 대장군이 입마개를 씌우고 목줄을 추가하는 와중에 갑작스럽게 강형욱에게 달려드는 상황이 벌어졌다. 침착하게 통제하는 강형욱에게 대장군은 입마개가 벗겨질 만큼 공격성을 표출해 보호자들 역시 충격을 금치 못했다. 강형욱은 “수틀리면 공격적으로 변하는 개는 순한 개가 아니다”라고 날카롭게 지적해 보호자들도 그동안 몰랐던 대장군의 공격성을 확인하게 된 순간이었다.

이후 대장군의 보호자들은 강형욱과 함께 산책 훈련을 하며 더 이상 개들에게 지배당하지 않고 통제하는 방법을 배워나가 대형견을 키우는 반려인들에게도 좋은 팁을 알려줬다.

마지막으로 강형욱은 대형견인데다 다견 가정인 만큼 견사를 한 마리씩 두고 산책이나 놀아줄 때도 한 마리씩 해주며 서로에게 경쟁심을 갖지 않도록 하길 조언했다. 또한 견사에 가림막을 두어 다른 개가 활동하는 것이 보이지 않도록 하는 조언도 덧붙였다. 무엇보다 개들에게 산책은 사회생활과 다름없는 경험을 쌓는 것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강조하며 반려인들의 큰 공감 불러일으켰다.

‘개는 훌륭하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