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절친, 이광수?
"배우 대접해주자"
차태현, 멤버같은 친근함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차태현이 김종국의 절친으로 출연했다.

6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는 제1회 우정대상으로, 멤버들의 절친들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의 절친으로 이광수가 소개됐다. 유재석은 "내 절친이 광수냐. 그럼 오늘 얘가 게스트네"라고 말했고 이광수는 "내가 왜 게스트냐"라며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다. 김종국은 "오늘은 그럼 배우 대접해주자"라고 말했고, 이광수는 배우의 손인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하하의 절친으로는 지석진이 소개됐다. 하하는 "요즘 유튜브 같이 하는데 호흡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국의 절친으로 용띠클럽 절친 차태현이 출연했다. 차태현은 '1박2일'을 함께 한 카메라 감독과 가장 반갑게 인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얼마 전에 통화했는데 왜 여기 나온다고 안 한거냐"라고 물었고 차태현은 "네가 안 물어봤잖아"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